농촌마을길 따라 가을추억 속으로

농촌의 풍경과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농촌체험 연계마을 걷는길' 4곳을 소개했다.

 깊어가는 가을, 농촌의 낯익은 풍경을 즐기며 구불구불한 마을길을 걷다보면 어느새 추억이 새록새록 돋는다.
농촌진흥청은 가을여행주간(10.21~11.5)을 맞아 농촌의 풍경과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농촌체험 연계 마을 걷는 길’ 4곳을 소개했다.
강원 강릉 ‘안반데기 운유길’=하늘과 맞닿은 듯 드넓게 펼쳐진 국내 최대 고랭지 배추밭의 풍광을 등에 지고 걷는 매력이 남다르다. 길 끝에서 만나는 화전민 사료관에 들르면 예전 고단했던 그들의 삶을 엿볼 수도 있다. 화전민의 애환과 문화가 녹아든 길과 배추밭이 주는 시원한 경관이 무엇보다 매력적이다. 너와집에서 숙박을 하고 일출을 볼 수 있는 체험도 가능하다.
충남 예산 ‘한갓골 선비길’=이남규 고택, 연예인 이경규 낚시터로 유명해진 방산 저수지가 있어 자연과 역사, 문화자원을 골고루 즐길 수 있다. 마을 주민들이 300m 가량의 넝쿨작물 터널을 만들어 볼거리를 제공하고 선비체험, 양궁체험을 할 수 있어 아이를 동반한 가족들에게 안성맞춤인 곳이다.
경북 청송 덕천마을 ‘만석지기산책로’, ‘아침햇살길’=고즈넉한 시골 풍경과 아름다운 한옥숙박을 체험할 수 있다. ‘만석지기 산책로’는 송소 고택을 비롯해 한옥과 토석담을 끼고 도는 아름다운 마을길이다. 마을 고택에서 숙박한 후 뒷산 요골등천에서 시작되는 산책로 ‘아침 햇살길’을 걸다보면 심신이 정화되는 느낌이 절로 든다. 선비체험과 다도를 함께 경험할 수도 있다.
경남 남해 다랭이마을 ‘소몰이살피길’, ‘상수리길’, ‘망수길’=다랭이 마을은 작은 층층 논이 이어지고 앞으로는 탁 트인 바다가 펼쳐지는 풍경이 장관이다. 이곳에는 소를 몰고 다니면서 소에게 풀을 뜯게 했다는 ‘소몰이살피길’, 마을과 다랭이 논 사이를 걷는 ‘상수리길’, 고기 떼가 들어오는지 망을 보던 망수의 발자취를 재현한 ‘망수길’이 있다. 바다체험이나 풍등 날리기, 시골학교 운동회와 같은 이색 체험이 마련돼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기술지원팀 심근섭 팀장은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여기 소개된 길을 걷다보면 가을날 잊지 못할 아름다운 추억 만들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출        처   농촌진흥청

기사입력: 2017/11/06 [16:0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