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나무숲길에 올림픽존 구성

설피체험도 할 수 있어

외국어 안내표시판 정비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맞아 강원도 평창에 위치한 오대산국립공원에 다국어 안내표지판 등의 기반시설 정비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평창 올림픽 기간 동안 오대산국립공원을 찾는 외국인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기존 한글로만 표기되었던 안내 간판 44개에 영·중·일 3개 외국어를 추가해 19일 설치를 끝냈다. 

또한 오대산 내 오래된 화장실 4곳을 정비하고, 월정지구 탐방로 입구에 화장실 2개를 새로 설치했다. 상원사 주차장에는 여성전용화장실 1개를 추가로 마련했다.

화장실 설비가 보강된 월정지구에는 월정사, 상원사 등 주요 사찰이 있으며 전나무숲길, 선재길 등 풍경이 아름다운 곳이 많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오대산의 대표 탐방로인 전나무숲길에 올림픽존을 구성, 알파인스키 등 7개 종목 소개 및 체험 등을 할 수 있도록 조성했다.

설피체험도 할 수 있는데 설피는 눈이 많이 오는 강원도 지역 주민들이 겨울철 신발에 덧대어 신는 겨울덧신을 말하며, 월정사 일주문에서 12월부터 체험이 가능하다.

아울러 자연환경해설사 및 자원봉사자 5명이 영어로 전나무숲을 비롯해 오대산의 자연과 역사 문화를 소개하는 탐방·해설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천년의 숲으로 불리는 오대산 전나무숲은 부안 내소사, 남양주 광릉수목원과 함께 우리나라 3대 전나무숲으로 불리는 곳이며, 약 1km 구간의 탐방로에 전나무가 이어져 있다. 특히 올해 초까지 방영된 인기드라마 ‘도깨비’의 촬영지로 지금도 많은 외국인이 찾고 있다.

 

정정권 오대산국립공원사무소장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오대산국립공원사무소에서도 외국인에게 고품질의 탐방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대산 국립공원은 외국인 탐방 프로그램을 운영중인데 탐방프로그램 예약은 내국인의 경우 10명 이상, 외국인의 경우 4명이상부터 예약을 받고 있으며, 전화(033-332-6418)나 국립공원관리공단 예약통합시스템(https://reservation.knps.or.kr)에서 예약이 가능하다.

 

출      처   국립공원관리공단

기사입력: 2017/12/04 [19:3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