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전망치 100 이하

전망치가 한번도 기준치를 넘지 못한 해는 외환위기 이후 올해가 처음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조사 결과 12월 전망치는 96.5를 기록해 19개월 연속 기준선 100에 못 미쳤다. 
2017년 내내 기업 심리가 부정적이었는데 이처럼 전망치가 한 번도 기준선을 넘지 못한 해는 외환위기(‘97, ’98) 이후 올해가 처음이다. 경제의 구조적 문제와 대내외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기업들의 우려가 더해지고 있다.
IMF 외환위기 20년인 올해 내내 기업 심리는 부정적이었다. 주요국과의 통상 마찰, 북핵문제, 가계부채, 미국 금리인상 가능성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설(1월, 89.9)과 추석(10월, 92.3) 있는 달의 명절 특수도 없었고, 5월 효과(91.7)*도 사라졌다.
* 5월 전망치는 가정의 달과 관련 내수진작에 대한 기대로 기준선 100을 넘는 경향이 있음. 올해를 포함해서 최근 20년간 5월 전망치가 기준선을 하회한 해는 4개연도
부정적 전망이 지속되면서 연평균 BSI(93.5)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망치 평균은 2012년 이후 6년 내내 100을 넘지 못했는데 이처럼 장기간 낮은 수준이 지속되는 것은 부정적 기업 심리가 만성화되었음을 보여준다. 
과거 경제 위기 때는 기업 심리가 급격히 하락해서 평균이 2∼3년 연속 100을 하회했다가도 위기를 극복하면서 곧 회복되었다. 반면 근래의 평균 전망치는 기준선을 넘지 못한 채 장기 침체되었다.
실적치 역시 부진이 만성화되었다. 11월 실적치는 31개월 연속* 기준선을 하회했다. 실적치를 부문별*로 보면 내수(100.0)는 보합, 수출(100.7)은 호조를 기록했고 이를 제외한 투자(99.3), 자금사정(98.1), 재고(103.5), 고용(99.8), 채산성(96.7) 모두 부진했다.
* '15.4월 실적치 101.3 이후 실적치가 지속적으로 100 아래
** 재고는 100 이상일 때 부정적 답변(재고과잉)을 의미
송원근 한국경제연구원 부원장은“IMF 외환위기 때보다 수출, 외환보유액, 국가신용등급 같은 거시지표는 개선되었지만 구조개혁과 같은 과제가 마무리되지 못한 상태다”며 “최근 IMF 역시 90년대 초반 7%에서 3% 이하로 하락한 한국의 잠재성장률을 지적하면서 시스템 개혁에 나설 것을 주문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송 부원장은 “위기 극복 과정에서 얻은 교훈을 돌아보고 적극적인 규제 완화, 노동시장의 이중구조 개선 등 구조적 문제 해결을 통해 경제체질을 개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출       처   한국경제연구원

기사입력: 2017/12/04 [18:2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