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경력단절 여성 현황

경력단절 여성이 96만 3천명으로 대부분 결혼과 육아 때문인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017년 경력단절여성 현황에 대한 조사의 결과를 발표했다. 요약은 다음과 같다.
2017년 4월 기준 15~54세 기혼여성은 905만 3천명, 비취업여성은 353만 5천명, 경력단절여성은 181만 2천명으로 전년대비 9만 4천명(-4.9%) 감소하였다.
15~54세 기혼여성 대비 경력단절여성 비중은 20.0%로 전년대비 0.6%p 하락했다. 18세 미만 자녀수별 경력단절여성은 ‘2명’이 70만 4천명 48.1%로 가장 많았으며, 자녀연령별로는 6세 이하 자녀가 있는 경력단절여성이 96만 3천명 65.8%로 가장 많았다. 
16개 시도별 경력단절여성은 전라북도(1천명)에서 전년대비 증가하였으나, 제주특별자치도(-6천명), 충청북도(-8천명) 등에서는 감소하였다. 
경력단절여성이 직장(일)을 그만둔 사유는 결혼(34.5%), 육아(32.1%), 임신·출산(24.9%), 가족돌봄(4.4%), 자녀교육(4.1%) 순으로 나타났다. 경력단절여성의 경력단절기간은 5~10년 미만(23.4%), 10~20년 미만(22.2%), 1~3년 미만(18.4%), 3~5년 미만(14.7%), 1년 미만(11.7%), 20년 이상(9.6%) 순으로 많았다. 
2017년 사회보험 가입 현황
2017년 4월 기준 임금근로자(1,977만 9천명)의 사회보험 가입률은 국민연금 69.6%, 건강보험 74.8%, 고용보험 71.9%로 나타났다. 전년대비 건강보험은 1.2%p, 고용보험 가입률은 0.8%p 상승한 반면, 국민연금 가입률은 0.6%p 하락했다.
16개 시도 중 충청남도가 사회보험 가입률이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경상남도, 울산광역시 순이며 전라남도, 제주특별자치도, 대구광역시 순으로 낮게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자, 연령계층별로는 30대의 사회보험 가입률이 높았다. 산업별로는 광·제조업, 직업별로는 관리자, 월평균 임금수준별로는 400만원 이상인 경우 사회보험 가입률이 높았다

 

출         처    통계청

기사입력: 2017/12/05 [10:08]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