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 외식업지구 '대상'

우수 외식업지구 대상에 경북 포항시 '설머리 물회지구'가 선정되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의 우수 외식업지구 ‘대상’에 경북 포항시 ’설머리 물회지구‘를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부산시 ‘명륜1번가’, 강진군 ‘오감만족 한정식맛길’, 안양시 ‘삼막마을 맛거리촌’은 최우수상을, 남해군 ‘보물섬 800리길 미조항 음식특구’는 우수상을 받았다.
 농식품부는 지역별로 특색 있고 경쟁력 있는 외식업지구를 발굴·육성하기 위해 ‘12년부터 총 19개 우수 외식업지구를 선정하고 지원해 왔다.
  이번에 선정된 5개소는 관계법령에 따라 매년 시행하는 운영상황 평가 결과를 토대로 선정하였다.
 ‘설머리 물회지구’는 국산 식재료 구매 실적이 가장 우수하였으며, 포항지역 기업 포스코의 기술혁신그룹과 협력하여 업소 내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점이 평가됐다.
  또한, 방문 이용객에 대한 만족도 조사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농식품부는 30일 안양 이루다호텔에서 개최하는 ‘우수 외식업지구 관계자 워크숍’에서 시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 김덕호 식품산업정책관은 “앞으로 정부 지정의 우수 외식업지구뿐만 아니라 지자체·민간 중심으로 형성되어 있는 지역 음식거리·특구의 성장을 견인하고 자생력을 강화하기 위해 사업 개편, 정책 개발 등에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출        처     농림축산식품부

기사입력: 2017/12/05 [14:0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