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산물도 브랜드시대

상표출원 늘어나

브랜드화된 농산물이 소비자들이 의식 속에 자리잡고 있다.

 농업이 기업화되고 농산물도 공산품처럼 규격화된 하나의 당당한 상품으로 인식됨에 따라 다양한 농산물 브랜드가 출현하고 있는 가운데, 지자체마다 농산물 ‘공동브랜드’를 개발하여 상표출원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에 따르면 2007년부터 2017년 상반기까지 각 지방자치단체의 농산물 관련 상표출원이 총 4,340건이었으며, 이는 지자체의 전체 상표출원건수 15,688건의 27.6%에 해당하며, 매년 평균 400건이 넘는 출원건수로 농산물이라는 하나의 품목이 차지하는 비중으로서는 매우 큰 것으로 볼 수 있으며, 
이를 광역자치단체별로 보면 전라남도가 857건으로 가장 많은 출원을 하였고, 그 다음 경상북도 848건, 강원도 500건, 충청남도 420건순이었고, 또한, 시군별로는 경상북도 안동시 170건, 울진군 112건, 제주시 106건, 전라남도 담양군 104건 순으로 농산물 상표를 출원하였다.
이렇게 각 지자체가 출원한 농산물 상표들은, 많은 비용과 노력을 들여 지자체가 직접 상표를 개발 및 출원하고 육성하여, 소속 농민이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게 한 ‘공동브랜드’가 대부분이다. 
예를 들면 경상북도의 통합 과수브랜드 ‘daily’는 전국 점유율이 높은 자두, 복숭아, 포도, 사과 4개 품목 중 품질이 우수한 상위 50%에만 사용할 수 있게 허가하여 브랜드의 이미지 관리에 철저한 ‘공동브랜드’이며, 그 외 농협중앙회의 멜론 브랜드 ‘K-melon’ 은 전국 연합브랜드로 국내 유통시장의 1위 뿐 아니라, 해외시장 개척에도 주력하여 연 100만불 이상의 수출실적을 달성하고 있는 ‘공동브랜드’이다. 
또한, 김제의 ‘지평선’은 당초 ‘쌀’ 브랜드로 상표등록된 것으로, 점차 다른 농산물에도 ‘공동브랜드’로 확대 사용되어오다, 지금은 지역축제행사 브랜드로도 발전하여 김제시의 대표 브랜드에 자리한 특색 있는 상표이다. 
이처럼, 각 지자체들이 앞장서 농산물의 ‘공동브랜드’를 상표출원 하고 있는 이유는, 전문성이 부족한 농민이 개별적으로 브랜드를 만들어 시장에서 성공시키기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크고, 브랜드의 인지도 제고와 판로확대 및 마케팅에는 ‘공동브랜드’가 적합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지방자치단체들의 농산물 ‘공동브랜드’ 상표출원 현상에 대해 특허청 최규완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이제는 ‘농산물의 브랜드화’, ‘브랜드화된 농산물’이 소비자들의 의식 속에 확고하게 자리 잡았으며, 앞으로 고품질의 농산물 상품을 원하는 소비자의 욕구와 트렌드의 변화 속에서 지자체들이 주도하는 농산물 관련 ‘공동브랜드’ 상표출원은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출        처    특허청

기사입력: 2017/12/05 [16:49]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