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 입맛 사로잡아

한국산 김

2017년 10월까지 김 수출액이 4억 5천만달러로 전년대비 48.4%증가했다.

 우리나라 김수출이 조미 가공기술을 바탕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 수출액 또한 매년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17년 1월~10월 김 수출액은 4억 5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8.4% 증가하여 수출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3분기* 사상 처음 4억 달러 돌파 이후 꾸준히 수출액 증가를 보이고 있다.
 * ’17년 1분기∼3분기 김 수출액: 4.13억 달러

 수출 중량도 ’17년 1월~10월 1만 8천 7백 톤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6% 증가하며 증가 추세는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
‘17년 1월~10월 주요 김 수출국은 일본(비중 23.5%)·중국(17.5%)·미국(15.8%)·태국(15.5%)·대만(6.5%) 순으로, 일본은 작년에 이어 김 수출 1위국을 유지하고 있다.
ㅇ 일본으로의 김 수출액은 1억 5백만 달러로 전년 대비 52.1% 증가하였으며, 현지 수요 증가로 인한 한국산 김의 인기는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추세이다.
ㅇ 또한, 중국으로의 김 수출은 최근 3년 연평균 22.8%의 성장률*을 기록, ’17년 1월~10월에는 지난해 2위였던 미국을 제치고 전체 김 수출국 2위를 차지했다.
 * 대 중국 수출액(백만 달러): (’14년)45.3 → (’15년)66.4 → (’16년)68.2 → (’17.1월∼10월)78.4

 특히, 미국은 조미김* 수출**에 강세를 보이며 2013년 이후 ’17년 1월~10월까지 조미김 수출 1위국을 유지하고 있다. 이는 바삭한 식감을 살려내는 우리나라의 조미 기술력이 현지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것으로 보인다.
* 조미김: 구운김의 양면에 간장, 조미료, 식염 등을 조미하여 가공한 김
** 대 미국 조미김 수출액(백만 달러): (’13년)63.6 → (’14년)67.1 → (’15년)67.2 → (’16년)67.7 → (’17.1월∼10월)64.3

세계적으로 웰빙식품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 칼로리가 낮고 단백질, 비타민 함량이 높은 김의 수요는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또한 김을 원료로 한 ‘김스낵*’이 건강 간식으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올해 김 수출은 연중 5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기대된다.
 * 김스낵: 말린 김에 아몬드, 참깨, 메밀 등을 섞어 넣어 과자 형태로 만든 것, 조미 방법 및 과자 모양에 따라 종류는 다양

 

출        처    관세청

기사입력: 2017/12/05 [14:40]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