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정부기념관 건립

서울 서대문구 지역에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역사적 의의를 부각시킬 계획이다.

 국가보훈처는 내년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운동에 헌신하신 애국선열들의 나라사랑정신을 기리고 미래세대에게 체험과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그동안 중국에서는 상해, 충칭 등 임시정부 청사로 활용됐던 현지 장소를 복원해 임시정부 관련 전시공간으로 활용하고 있음에도 정작 국내에서는 그간 임시정부 활동을 기리는 기념공간이 없었던 아쉬움이 있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16일 충칭 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해 “우리 선열들의 강인한 독립의지가 있었기 때문에 대한민국이 광복을 맞이할 수 있었으며 정부가 모든 힘을 다해 조기에 임시정부 기념관이 국내에서도 지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서울 서대문 독립공원 인근 서대문구 의회청사 부지에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을 건립키로 하고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갖는 역사적, 민족사적, 세계사적 의의와 성격을 집중적으로 부각시킬 계획이다.

특히 기념관의 기본기능인 관련자료 수집 및 전시, 교육 등 기능에 더하여 도서관·자료관·박물관의 개념을 종합한 라키비움의 개념을 도입해 기존의 기념관과 차별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기념관은 오는 2020년 8월까지 지상 5층 지하 1층(부지 면적 5695㎡, 연면적 6236㎡) 규모로 서울 서대문 형무소를 비롯해 경교장, 탑골공원 등 인근 독립운동 관련 사적지와 연계해 국비로 건립된다.

보훈처는 국민들과 외국 방문객으로 하여금 임시정부 활동과 임시정부 요인들의 나라사랑정신을 생생히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피우진 보훈처장은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3·1운동을 계기로 뜻있는 선열들의 참여정신과 다양한 세력의 연합을 바탕으로 수립될 수 있었던 것처럼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을 통해 국민통합을 실현할 수 있는 계기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        처    국가보훈처

기사입력: 2018/01/08 [17:55]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