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쟁의 따스한 선율

아쟁과 재즈트리오의 크로스오버 리사이틀이 열린다.

 새해의 겨울 밤, 아쟁의 따스한 선율과 Jazz trio와의 크로스오버를 통하여 대중과 함께 호흡하는 공연이 펼쳐진다. 19일 오후 7시 30분 정미정의 아쟁음반 발매기념 콘서트 <The Moon> 연주회가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개최된다.
아쟁 연주자 정미정은 전통과 창작을 아울러 다양한 연주활동을 통하여 전통음악의 깊이를 표현하는 연주자이다. 현재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39호 한일섭제 박종선류 아쟁산조 이수자이자, 한양대학교 음악학박사, 성남시립국악단 상임단원으로 재직하며 활동 중인 연주자이다.
지금까지 12회의 개인독주회와 4회의 듀오 음악회를 비롯하여 러시아 현지 IRKUTSK 오케스트라와의 협연과 차이코프스키음악원, 대만국립예술대학 교류 연주 등의 해외 연주 활동 등을 통하여 아쟁의 우수성을 알리고 있다. 
또한 제1회 한국전통음악 전국경연대회에서 문화관광부장관상과 제9회 구미 전국국악대전 현악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였으며, 2012년 1집 음반 <월련..달, 그리다>와 2018년 1월 2집 <Moon> 음반을 발매했다.
이번 공연은 국악기 아쟁의 전통적 선율로 꾸려진 정미정 아쟁 앨범 <Moon>에 담긴 음악을 직접 연주한다. 그녀가 직접 작곡하고 연주한 타이틀곡 <Moon>과 어릴 적 향수를 담은 <Home>을 비롯하여 남도민요 ‘흥타령’과 ‘새타령’을 주제로 구성한 <꿈속의 사랑>과 <Flying Bird>, 따뜻한 감성을 느끼게 해줄 <Over the rainbow>와 <Amazing grace>를 비롯하여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연주할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는 특별히 Jazz trio와의 컬래버레이션을 통하여 크로스오버 장르의 세계를 소개한다. 재즈피아니스트 곽윤찬, 드럼의 오종대, 베이스 이준삼, 기타리스트 준킴, 보컬리스트 고은혜 등 국내 최정상 재즈 연주자들이 함께하여 아쟁의 아련하고 따스한 선율에 감미로움을 더 해 줄 예정이다. 아쟁에 대한 열정과 사랑을 담아 연주될 이번 정미정 아쟁 콘서트 <The Moon>은 우리 악기 아쟁을 매개로 많은 이들과 교감하며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공연이 될 것이다.
이 공연은 WCN이 주관하며, 티켓은 R석 3만원, S석 2만원이며 대학생까지 적용되는 학생 할인 50%, 단체 10인 이상은 30%까지 할인된다. 티켓은 세종 티켓과 인터파크 티켓에서 구매 가능하다. 공연에 대한 문의는 더블유씨엔코리아로 하면 된다.

 

출         처     더블유씨엔코리아

기사입력: 2018/01/08 [15:18]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