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의 겨울을 수놓았다

강원지역 아동과 청소년으로 구성된 꿈의 오케스트라 5팀이 합동공연이 개최되었다.

 평창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응원하기 위해 강원 지역 아동·청소년으로 구성된 ‘꿈의 오케스트라’ 5개 팀이 만드는 합동공연이 오는 6일 강릉아트센터 사임당홀에서 열린다.

이번 ‘꿈의 오케스트라 강원, 평창의 겨울을 수놓다’ 공연에는 원주문화재단, 강릉문화원, 정선아리랑문화재단, 평창문화예술재단, 인제군문화재단에 소속된 ‘꿈의 오케스트라’ 5개 팀 300여 명이 참여한다.

지난 10월 예술의 전당에서 멋진 연주로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받은 ‘꿈의 오케스트라 강원’은 올림픽을 주제로 다양한 곡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은 열정의 도약, 꺼지지 않는 불꽃, 하나 된 세계 등 3개 주제로 꾸며진다.

먼저 꿈의 오케스트라 평창·인제 연합팀이 ‘열정의 도약’을 주제로 존 윌리엄스의 ‘올림픽 스피릿’과 이지수의 ‘아리랑랩소디’를 선보인다. 꿈의 오케스트라 원주·강릉·정선 연합팀은 ‘꺼지지 않는 불꽃’을 주제로 엘가의 ‘위풍당당 행진곡’, 차이콥스키의 명곡 메들리를 들려준다.

특히 ‘꿈의 오케스트라 강원’이 연주하는 민요 <배 띄워라>와 <신 강원도아리랑>은 국악인 오정해 씨와 강릉시립합창단과의 협연을 통해 국악과 클래식의 아름답고도 절묘한 어울림을 선사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도전과 성취, 화합을 가치로 삼는 올림픽 정신은 새로운 도전을 통해 앞으로 나가는 ‘꿈의 오케스트라’의 여정과 닮아있다”라며 “많은 노력과 열정으로 이번 무대를 준비한 만큼 많은 분들이 공연에 함께하고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시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출         처     문화체육관광부

 

기사입력: 2018/01/08 [15:1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