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최대 겨울축제

한국의 전통을 가미한 문화적이고 IT적인 올림픽을 선보일 것이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와 대한체육회가 3일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에 건설된 개·폐회식장에서 대회 성공개최를 다짐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선 이희범 조직위원장과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하나된 열정, 하나된 대한민국, 평창! 파이팅!’을 외치며 37일 후 대한민국 평창에서 개최될 축제의 성공을 다짐했다.

이희범 위원장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평창올림픽은 참가 국가와 선수단, 메달 등 모든 면에서 가장 큰, 지구촌 최대 규모의 겨울 스포츠 축제가 될 것”이라며 “한국의 전통을 가미한 가장 문화적이고, 가장 IT적인 올림픽을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우리 모두의 열정과 완벽한 준비를 통해 가장 멋지고 훌륭한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대한체육회와 함께 모든 힘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은 “평창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러내 대한민국의 저력을 전 세계에 보여줘야 한다”면서 “평창대회가 남북화해와 평화올림픽, 민족동질성을 회복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조직위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         처     문화체육관광부

기사입력: 2018/01/08 [15:0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