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색적인 시무식 이벤트

무술년의 기운 북돋아

특별 세뱃돈 추첨

   종합 여행사 여행박사가 2일 이색적인 시무식 이벤트로 활기찬 새해를 열었다.

매년 대표이사가 나눠 주는 ‘신년 떡국’ 등 남다른 시무식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여행박사는 올해 무술년 맞이 특별 시무식을 준비했다.

다름 아닌 무술의 달인으로 분장한 임원들이 ‘행운의 경품함’을 마련하고 새해 첫 출근하는 직원들에게 무술년의 기운을 북돋워 준 것이다.

여행박사 직원들은 평사원과 환경도우미, 주차 및 관리 담당 시니어 직원을 가릴 것 없이 5천원부터 5만원까지 특별 세뱃돈을 추첨하며 난데없는 이벤트에 환호했다.

여행박사 황주영 대표는 “워라밸(work-life balance) 문화가 확산되면서 회사 생활에 재미를 더하는 일은 기업의 능률을 높이는 중요한 요소가 되었다”며 “올 한 해 직원들이 얼마나 더 즐겁게 일할 수 있을까 고민하고 실행하는 대표가 되겠다”고 밝혔다.

 

출      처   여행박사

기사입력: 2018/01/09 [17:34]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