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아트드림 캠프'

서울과 평창에서 개최

문화예술 교육프로그램 진행

   문화체육관광부는 6일부터 13일까지 평창과 서울에서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과 함께 ‘평창의 꿈’이라는 주제로 ‘2018 평창 아트드림캠프’를 개최한다.

‘아트드림캠프’는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한 전 세계인의 관심을 이끌어내기 위한 문화예술교육사업으로, 이번 캠프는 작년 말라위, 베트남 등 4개국에서 진행된 평창문화올림픽 ‘아트드림캠프’의 결과공연 프로그램이다.

‘2018 평창 아트드림캠프’에서는 추운 겨울이 없는 4개 나라의 소외계층 청소년 60여 명이 한국 예술가들과 작업한 예술창작물을 가지고 함께 모여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을 응원하는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4개국 초청 청소년들이 한국 학생들과 함께 서로의 창작 작업을 응원하고, 다양한 예술매체로 공동 작업을 하는 등 일주일간 문화예술에 흠뻑 빠질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들도 진행한다.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진행되는 예술교육 초청행사에서는 해외 4개국 초청 청소년들이 해당 국가와 자신들의 공연물을 소개하는 환영회와 한국 학생들도 참여하는 통합예술교육 합동연수를 통해 서로 어울리는 시간을 보낼 계획이다.

12일 서강대 메리홀에서는 각국의 예술교육 창작물로 화합과 축제의 장을 펼치는 결과공연과 전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결과공연은 4개국 현지에서 한국의 예술가들과 함께 작업한 결과물을 ‘열정’, ‘꿈’, ‘정화’, ‘축복’의 의미로 재해석하고 예술적 상상력을 가미해 구성한다.

말라위는 전통 리듬을 활용해 한국의 흥을 해석한 청소년들의 창작곡 연주를, 콜롬비아는 한국적 장단과 전통놀이를 결합해 새롭게 해석한 움직임과 현대무용을, 베트남은 전통신화인 용을 활용해 자신의 이야기를 표현한 연극을, 인도네시아는 전통공예인 바틱과 동계스포츠를 결합한 공연(퍼포먼스)을 펼쳐낼 예정이다.

메리홀 로비에서는 작년 각국에서 예술가와 교류하며 예술 교육활동을 펼친 사진과 2년간 평창문화올림픽 ‘아트드림캠프’의 여정을 담은 사진을 전시한다.

문체부는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이후에도 올림픽 유산으로서의 화합과 교류의 의미가 지속될 수 있도록 ‘아트드림캠프’를 꾸준히 확대 발전시킬 예정이다.

 

출      처   문화체육관광부

기사입력: 2018/01/09 [17:0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