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담금 기초액 고시

국가지방자치단체의 비공무원부문이 장애인고용율은 2.9%가 기준이다.

 고용노동부(이하 고용부)는 2018년도 기준으로 장애인 고용의무가 있는 사업주가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의무고용률에 미달하는 1인당 최소 월 94만5,000원에서 최대 157만3,770원을 부담금으로 내야 한다고 말했다.
고용부는 관계부처 협의 및 고용정책심의회(장애인고용촉진전문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018년도 적용 ‘장애인 고용부담금의 부담기초액’을 고시했다.
고용부는 “장애인 고용부담금은 장애인 고용의무제도의 실효성을 확보하고, 장애인을 고용한 사업주와 고용하지 않은 사업주간에 장애인 고용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평등하게 조정하기 위해 부과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상시근로자 100인 이상을 고용하고 있는 국가 및 자치단체의 비공무원부문, 공공기관, 민간기업이 장애인 의무고용률에 미달한 경우 그 미달한 정도에 따라 구간별로 차등해 부담금을 납부하게 된다.

한편, 장애인 고용률은 ▲국가.자치단체의 비공무원 부문 2.9% ▲공공기관 3.2% ▲민간기업 2.9%이며, 사업주는 기준년도 다음해 1월 31일까지 전년도 고용의무 미달 인원에 대한 부담금을 자진신고·납부해야 한다

 

출        처    고용노동부

기사입력: 2018/01/08 [17:08]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