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에 답이 있다.

혁신성장

디자인이 소비로 이어지는 핵심 역할로 수행한다.

 산업통상자원부한국디자인진흥원(원장 직무대행 최철우)2018년 디자인계 신년인사회」‘18.1.26코리아디자인센터(성남)에서 디자인 업계․학계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백운규 장관은 신년사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의 거대한 파고를 타고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디자인 혁신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디자인이 기술과 사람을 연결하고, 사람의 마음을 움직여 소비로 이어지게 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이달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8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도 디자인의 존재감*이 돋보였으며, 글로벌 기업들도 혁신 역량을 높이기 위해 디자인 투자를 공격적으로 확대**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 CES 최초로 디자인 특별관(Design & Source)을 운영하여 700여개 기업 전시 참가, ‘디자인 주도 혁신’과 ‘디자인 씽킹’ 주제로 컨퍼런스 개최

** (인력) 최근 5년간 개발자 대비 디자이너 비중 2.5배 ↑ (IBM, 링크드인 등 6개 평균)

M&A) 구글, 페이스북, 에어비앤비, IBM, 파나소닉 등 디자인 전문기업 인수

 백 장관은 우리 디자인계에 더 많은 투자와 혁신이 일어나길 기대한다며, 아래와 같이 정부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500억 원 이상을 투입해 디자인 주도의 혁신 기업 200개 육성

유망한 중소·중견기업들이 디자인을 혁신의 도구로 삼아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필요함 컨설팅과 개발 자금을 지원할 계획임

 올해 디자인융합대학원 다섯 개를 확대(‘17년 3개 → ’18년 8개)해 융합형 인재 양성

-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인공지능(AI), 로봇, 드론, 자율주행 등 기술 언어를 이해할 수 있는 디자이너를 양성

 디자인계 숙원사업인 디자인 용역 대가기준을 조속히 마련

- 작년에 진행한 연구를 토대로 ‘용역 대가 산정 가이드라인’ 수립을 연내 마무리하여 디자인 분야의 권리를 더욱 보호

 코리아 디자인 프리미엄을 세계 속에 확산- 올해 신남방・신북방 정책과 연계하여한류 콘텐츠와 연계된 대규모 소비재 박람회를 개최할 예정으로 디자인계의 적극적 참여를 기대

□ 아울러, 백 장관은 최저임금에 대한 디자인계의 협조를 당부했다.

ㅇ 최저임금 인상은 소득주도 성장에 기여하고, 디자인계에 유능한 인재를 키워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특히 청년 디자이너가 ‘열정 페이’로 좌절하는 일이 없도록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정부도 일자리 안정기금, 사회보험료 경감 등을 통해 임금 인상을 지원하고, 업계와 적극 소통하면서 제반 여건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출         처   산업통상사원부

기사입력: 2018/01/31 [11:2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