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국가대표 훈련

'꿈을 향한 열정'

부상없는 훈련 필요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5일 오전 이천훈련원에서 열린 ‘2018년도 장애인 국가대표 훈련 개시식’에 참석해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들을 격려하고 훈련 시작을 알렸다.

이번 행사에는 장애인 동·하계 국가대표 선수를 비롯해 도종환 문체부장관,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 경기단체 임직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훈련 개시식은 이명호 회장의 개식사를 시작으로 도 장관의 격려사, 국가대표 선수 다짐,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도 장관은 격려사를 통해 “선수들의 안정적인 훈련을 위해 훈련일수를 늘리고, 각 가맹단체의 지원 인력을 늘리는 등 경기력 향상을 위한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남은 기간 동안 부상 없이 훈련을 마치고, 세계무대에 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후 참가자들은 동계 인기종목인 ‘컬링’을 변형한 플로어컬링 경기를 체험하고, 선수식당에서 떡국을 먹으며 다가올 대회의 선전을 기원했다.

 

출      처   문화체육관광부

기사입력: 2018/01/30 [17:3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