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에 한국문화원 개원

중국과 세계를 연결

북경, 상해 이어 세번째

   문화체육관광부는 아시아의 중심도시이자, 중국과 세계를 연결하는 도시인 홍콩에 한국문화원을 개원한다.

문화원 개원식은 오는 24일(현지시간) 홍콩의 유명한 문화복합공간인 피엠큐(PMQ, 옛 경찰기혼자숙소)에서 열린다.

주홍콩 한국문화원은 북경, 상해에 이은 중국 지역의 3번째 문화원이며 재외한국문화원으로서는 32번째 문화원이다.

개원식에는 김태훈 해외문화홍보원장, 김원진 주홍콩총영사, 유병채 문화원장, 잭 찬(Mr. Jack Chan) 홍콩정부 민정사무국 정무차관과 송 루안 주 홍콩 중국외교부특파원공서 부특파원, 주디 리 홍콩정부 의전장을 비롯해 홍콩 정·관계, 문화계, 언론계 인사 200여 명이 참석한다.

 

개원식 이후에는 유경화(철현금), 박종훈(소리), 진유림(허튼법고춤) 등 전통예술인들이 참여하는 축하공연이 이어지고 패트릭 수엔, 바네사 영, 스티브 청 등 친한 인사 10명을 문화원 K-서포터스로 위촉하는 발대식도 진행한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도 적극 홍보한다. 곳곳에 평창올림픽을 알리는 홍보물을 전시하고 홍보영상을 상영하며, 개원식을 취재한 기자단에게는 올림픽 기념품을 선물한다.

문화원은 홍콩센트럴에 있는 PMQ 내 2개 층(약 1072㎡)을 사용해 전시·공연 등을 위한 다목적홀, 한국문화체험관(한식, 전통문화, K팝), 강의실, 한식조리실, 도서자료실, 멀티미디어실 등을 제공한다.

 

홍콩이 세계 3대 미술시장인 점을 감안해 한국 근현대 미술 작품을 선보이는 개원 기념 전시회 ‘접점개화(接點開花)’를 개최한다. 25일부터 3월 31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서는 백남준, 김수자, 김아타, 김구림 등 한국 미술 대표작가 19명의 작품 30여 점을 집중 조명한다.

문화원은 앞으로 미술 전시, 소규모 공연, 한국어 강좌, 한식 강좌, K팝 감상, 한국영화 감상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7층 자료실을 통해서는 한국 미술, 한식, 한국 문학 등 3대 분야 도서를 제공할 계획이다. 2011년부터 홍콩에서 한국문화 종합축제로 자리매김해 온 ‘한국 10월 문화제(Festive Korea)’를 문화원의 대표 브랜드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출      처   문화체육관광부

기사입력: 2018/01/30 [17:39]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