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헌 필요성 강조

시대정신 담겨야

시대정신을 담은 개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1월 25일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 중인 ‘2018년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비전회의’에 참석하였다. 정 의장은 이날 열린 정책감담회에서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을 주제로 기조 발제를 했다. 
정 의장은 지금의 대한민국은 정치적, 경제적인 어려움과 저출산 고령화로 대표되는 사회적 어려움, 북핵문제와 외교문제, 최근 발생한 지진 등 환경적 어려움 등으로 매우 위태로운 상태라고 진단하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지속가능한 대한민국이라는 시대정신을 담은 개헌이 필요하다” 라고 말했다. 정 의장은 또한 지속가능한 대한민국을 위한 개헌을 위해서는 △국민에 의한 개헌 △3권분립과 지방분권, 그리고 지역의 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는 미래지향적 개헌 △ 개헌의 일정과 과정이 투명하게 공개되고 국민의 참여가 보장되는 열린개헌 등 개헌 추진의 3대 원칙을 제시했다. 
정 의장은 이어 지방분권의 쟁점과 과제에 대해 발제를 이어갔다. 정 의장은 지방분권의 3가지 핵심쟁점으로 정치, 행정, 재정의 분권을 꼽으며 “분권을 통해 지방의 권한을 확대하되 반드시 책임이 수반되어야 한다” 라고 강조했다. 
정 의장은 끝으로 “현재 국회의 분권형 개헌 노력과 더불어 정부도 강력한 지방분권을 목표로 삼고 있다”면서 “국회와 정부가 분권과 균형발전의 일치된 방향으로 개헌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반드시 좋은 결실을 맺도록 모두 함께 노력해야 한다”라면서 발제를 마쳤다. 
‘2018년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비전회의’는 대통령직속 지방자치발전위원회와 지역발전위원회 및 38개 사회과학학회가 공동 주최하고 행정안전부와 제주특별자치도의 후원으로 24일부터 26일까지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고 있다.

 

 

기사입력: 2018/01/31 [17:24]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