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동안 장애인 수업 보조

보이지 않는 곳에서 나눔을 실천한 공로자들을 포상했다.

 지제장애 3급인 김도순(76) 씨는 본인보다 더 불편한 장애인들을 위해 20년째 재봉 수업 보조를 하고 있다. 가르쳤던 학생이 국제 장애인 올림픽 대회에서 입상까지 했다며 뿌듯해하면서, “봉사를 할수록, 주는 것보다 받는 보람이 더 크다는 것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행정안전부는 김도순 씨와 같이 우리 사회를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나눔과 희망을 실천한 숨은 공로자 46명을 국민추천을 통해 수상자로 선정하고, 수상자와 가족 150여명을 정부서울청사로 초청해 31일 ‘국민추천포상 수여식’ 행사를 개최했다.

 
※ 국민훈장 8점, 국민포장 5점, 대통령표창 15점(단체3), 국무총리표창 18점(단체2)

 
이날 수여식 행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해 수상자 전원에게 훈·포장 등을 가슴에 직접 달아주고, 수상자 한 분 한 분과 기념촬영을 하며 감사와 축하의 말을 전했다.

 
2011년 시작되어 7회째를 맞은 ‘국민추천포상’은 우리 사회를 밝게 만드는 아름다운 이웃을 찾아 국민이 직접 추천하면, 정부가 포상하는 대표적인 국민참여형 포상이다.

 
이번 ‘국민추천포상’은 ’16년 7월부터 ’17년 6월까지 1년간 접수된 620명의 후보자를 대상으로, 2차례 현지조사 및 위원회 심사 등 엄정한 절차를 통해 수상자를 선정하였다.

 
성인을 위한 무료야학 운영으로 대통령 단체표창을 받게 된 청솔야간학교의 노기현 교장은 수상자 선정소식을 듣고 “큰 일, 힘든 일이 아니고, 생활의 일부분이라고 생각하며 행한 일들을 높게 평가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은 “국민추천포상에 관심을 가져주시는 국민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라며, “국민추천포상을 통해 감동과 희망을 전한 수상자들의 따뜻한 마음이 우리 사회에 온기를 더욱 불어넣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국민추천포상을 통해 ‘수단의 슈바이처’라 불리는 고(故) 이태석 신부 등 현재까지 총 340명의 숨은 공로자들을 발굴하여 포상하였으며, 그간의 운영 경험과 성과를 바탕으로 국민추천포상을 대표적인 국민참여형 포상으로 확대·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출         처   행정안전부

기사입력: 2018/02/06 [09:25]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