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브랜드가치 평가

삼성전자 1위, 현대자동차 2위, LG전자가 3위를 차지했다.

 산업정책연구원이 ‘기업 브랜드 가치 평가(연구 총괄 책임자 하수경 산업정책연구원 연구위원)’ 연구 결과를 1일 공개했다.
산업정책연구원은 기업의 재무자료 및 소비자 조사를 바탕으로 선정된 4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이전 연도의 기업 브랜드 가치 평가를 실시하여 매해 발표하고 있으며, 해당 기업 문의 시 결과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 18년째 진행된 기업 브랜드 가치 평가 결과에서는 삼성전자가 약 115조원으로 1위를 차지하였으며, 현대자동차와 LG전자가 각각 32조원과 26조원으로 평가돼 지난해와 순위 변동 없이 2위와 3위를 차지하였다. 또한 기아자동차가 23조원으로 4위를 차지했으며, KT가 13조원으로 평가되어 5위에 올랐다.
지난해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가 9% 하락한 데 반해 올해는 1.7% 상승했다. 반면 LG전자의 경우에는 전년도 3% 상승에 이어 올해에도 10.6% 상승했다.
정유 부문에서는 전년도에 이어 GS칼텍스(10조6789억2800만원), 은행 부문에서는 KB국민은행(11조1870억8500만원), 할인점 부문에서는 이마트(10조6849억8200만원), 인터넷 포털 부문에서는 네이버(1조7754억6700만원)가 각 부문에서 최고의 브랜드 가치를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네이버의 경우 브랜드 가치가 전년 대비 약 30.3% 상승했다.
또한 신용카드(1위 신한카드), 생활용품(1위 LG 생활건강), 화장품(1위 아모레퍼시픽), 호텔(1위 호텔롯데), 홈쇼핑(1위 CJ오쇼핑) 분야를 비롯하여 식품, 항공사 등의 분야에서도 기업 브랜드 가치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기업 브랜드 가치 평가는 매년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의 브랜드 가치를 화폐 금액으로 환산하여 평가·발표하는 것으로, 재무적 접근법과 마케팅적 접근법을 통합한 모델을 활용한다. 재무적 측면에서는 매출액을 기준으로 향후 3년 동안의 미래가치를 현가화하여 적용시켰으며, 마케팅적 측면에서는 브랜드 경영 활동에 따라 ‘브랜드 빌딩, 브랜드 매니지먼트,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및 에쿼티’ 항목별 결과를 도출해 브랜드 가치를 산출했다.
산업정책연구원 개요
산업정책연구원(IPS)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연구기관으로 1993년 설립되었다. 세계 각국의 산업 정책에 대한 학술 연구, 정부에 대한 정책 자문, 그리고 정부 관리와 기업 경영자에 대한 교육을 주요 업무로 하고 있다.

 

출        처    산업정책연구원

기사입력: 2018/02/06 [10:1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