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빛 질주 위한 기상지원

기상지원단은 36명의 기상전문 인력과 30명의 기상관측 자원봉사자로 구성되었다.

 기상청은 2월 2일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와 함께 기상지원단 발대식을 개최하고 준비를 마쳤다.

 기상지원단은 36명의 기상전문 인력과 30명의 기상관측 자원봉사자 등 총 66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2월 26일까지 올림픽 현장의 기상지원 업무를 수행한다.

기상청은 조직위와의 업무협약을 체결(’12.6.)하고, 대회 운영에 필요한 기상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체계적으로 꾸준히 준비해 왔다.

 미국의 기상전문교육훈련기관(COMET)과 협력하여, 우리나라 겨울철 기후 특성을 반영한겨울 산악기상 과정 교육을 개설(’14.)하고, 평창 동계올림픽 예보관 40명을 양성하였다.

 또한, 산악지역에 위치한 동계올림픽 경기장의 정확한 기상예측을 위해 기상관측소(10종 107개 장비)를 설치하여 국제기준의 관측망을 구축하였다.

기상지원단은 올림픽 경기 진행과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대회종합운영상황실(MOC)과 각 경기장에 예보관을 파견하여, 시시각각 변화하는 기상 상황을 선수와 심판 및 전 세계인들에게 전달한다.

올림픽 예보관은 대회기간 동안 24시간 교대근무를 통해 24시간 예보(1시간 간격), 단기예보(3시간 간격), 중기예보(낮, 밤)를 생산하여 실시간으로 제공하게 된다.

또한, 경기에 참가하는 선수들과 관람객들의 안전을 위해 선수단 미팅, 심판진 회의 등에 참석하여 기상정보에 대한 현장소통도 진행한다.

  실시간 예보는 스마트 기상지원 시스템(http://pc2018.kma.go.kr)과 모바일(http://m.pc2018.kma.g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원활한 차량 이동을 위해 영동고속도로(여주IC~강릉IC)의 도로 위험기상정보(△비  △눈 △안개)와 주변 교통정보도 제공한다.  

 최흥진 기상지원단장(기상청 차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과 안전한 대회 운영을 위하여, 각 경기장의 기상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제공하도록 기상지원단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출        처    기상청

기사입력: 2018/02/06 [11:1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