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가 두려운 그대에게

사람들은 여전히 글쓰기를 두려워 한다.

 문예출판사가 보통 사람들은 쉽게 지나치지만 성공하는 사람들은 절대 놓치지 않는 작고 사소한 것에 숨겨진 49가지 성공의 비밀을 담은 책 ‘결국 성공하는 사람들의 사소한 차이’를 출간했다.
대입 논술, 이력서, 기획안 그리고 SNS 글쓰기까지 삶 곳곳에서 글쓰기의 역할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지만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글쓰기’를 두려워한다.
왜 우리는 이렇게 글을 어렵게 여길까. 재능이나 전문 지식이 없어서일까. 아니다. 1995년 ‘문학사상’에서 시로 데뷔한 후 2013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서 중편소설로 인산문학상 받은 고수유 작가가 저술한 ‘글쓰기가 두려운 그대에게’에 따르면 글쓰기의 기초가 다져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흔히 잘 쓰는 비결로 다문다독다상량(多聞多讀多商量, 많이 듣고 많이 읽고 많이 생각하라)을 꼽는다. 하지만 누구보다 이를 실천한 지식인들도 글쓰기의 기초가 부족해 비문을 사용하는 등 영 아닌 글을 쓰는 경우가 다반사다.
간결한 문장을 쓰는 법을 아는 것, 정확히 묘사하는 법을 아는 것, 글쓰기에 필요한 습관을 지니는 것 등이 고수유 작가가 초심자에게 강조하는 글쓰기의 기초들이다. 평범할 수 있는 이 조언들이 말하는 바는 간단하다. 천재성이 아니라 정확하게 표현하는 습관 꾸준히 글을 쓰는 습관이 글쓰기 능력을 향상시킨다는 것이다.
글을 쓴다는 것은 결국 자기 생각을 표현하는 일이다. 그리고 글쓰기의 기초를 배운다는 것은 생각을 정리하는 법을 배우는 것과 같다. 글로 질문을 할 것인지, 글로 답을 내릴 것인지, 어떻게 전달할 것인지 등 글쓰기의 기초는 생각에 방향성을 결정하는 일을 돕는다. 
즉 글을 쓰고자 하는 동기는 생각에 있을지라도 글쓰기를 지속하는 힘은 기초에 있다는 것이다. 글에 방향이 없다면 내용을 전달할 수 없고 소통이 없으면 글을 쓰는 즐거움도 줄어든다는 말과 같다.
고수유 작가의 ‘글쓰기가 두려운 그대에게’는 글쓰기 기초를 다지고 오래도록 글을 쓰고 싶은 사람을 위해 저술된 도서다. 글쓰기의 기초와 습관에 관한 조언을 담았으며 이문열, 신경숙, 김훈, 김용택, 한강, 정민, 최재천, 법정스님 등 한국을 대표하는 명필가들의 문장을 인용하여 좋은 글의 예를 소개하기도 한다. 이 책에서 독자는 저자가 제시한 글쓰기 이론을 명문장에 대입해 자신의 글을 평가하거나 필사를 해볼 수도 있다.

 

출          처    문예출판사

기사입력: 2018/02/06 [10:35]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