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안심센터 운영

안정적으로 정착되고 있어

치매안심센터는 2단계 설치·운영 전략으로 추진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3월 1일자 머니투데이 <‘1418억 추경 편성’ 치매안심센터, 예산집행은 ‘7%’>

제하 기사에 대해 다음과 같이 해명했다.

먼저 복지부는 ‘작년 추경 편성된 설치비 1639억 4900만 원 중 46억 4600만 원(2.8%)만

집행되었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 “대부분의 지자체가 신증축을 선택해 공사 기간이

소요됨에 따라 이월(1592억 7400만 원)이 발생했고 올해 내 정식공간 마련을 완료해

모두 집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운영비 231억 5600만 원 중 89억 8000만 원(38.7%)만 집행되었다’는 내용과 관련

지난해 운영비(1개월분)가 평균 25명 기준으로 편성됐으나 지자체의 여건에 따라

필수인력(7~8명)부터 채용하고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감에 따라 불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에는 치매 안심 센터 운영 상황을 고려해 필요한 예산만을 편성해 이불용

발생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복지부는 “치매 안심 센터는 치매로 인해 고통 받는 환자와 가족의 어려움을 고려해

2단계 설치·운영 전략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해에는 필수인력 및 공간을 마련하고 상담·검진·사례관리 등 중심으로 우선

운영하고 올해 내 정식공간을 갖추고 기존에 운영되지 않던 단기쉼터 인지 프로그램

가족카페 공공후견 치매노인 지문사전등록 등을 새롭게 확대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복지부는 “올 2월말 기준 전국 256개 중 255개 치매 안심 센터가 개소돼 상담·검진 등

필수업무 중심으로 운영 중”이라면서 “시행 초기임을 감안할 때 치매 안심 센터 운영이

안정적으로 정착되는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가 치매 국가 책임제가 본격 시행되는 첫해임에 따라 치매 안심 센터가 지역 내

치매 상담·검진·사례 관리의 허브 역할을 차질 없이 수행 하도록 향후 지속적인 지자체

현장점검, 복지부·지자체 이행 협의체 운영, 건의사항 청취 및 개선방안 마련 등을 통해

보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사는 “작년 추경편성 된 치매 안심 센터 예산 1639억 4900만 원 중 2.8% 수준인

46억 4600만 원만 집행 되고 1592억 7400만 원은 이월 되었다”고 보도했다.

기사입력: 2018/03/06 [09:41]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