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정비사 4,000명 양성

2022년까지 항공정비사 4000명이 양성되어 양질의 일자리를 만든다.

오는 2022년까지 항공정비사 4000명의 양질의 일자리가 생긴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이슈되는 항공사의 정비인력 문제를 해소하고 향후 항공정비인력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항공사·훈련기관 등과 협업해 5년간 400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항공정비

전문인력 양성방안’을 마련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양성방안은 항공산업 현장에서 요구하는 정비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교육훈련 인프라

구축, 항공사·MRO업체의 채용기준 등을 고려한 맞춤형 교육과정 개설 등을 주요내용으로 한다.

먼저 현재 기존 항공사에서만 가능한 중·대형기 정비교육을 민간으로 확대한다.

B737기종 등 중·대형기 정비를 위해 전문교육기관과 협업해 실습장과 장비 등 교육훈련

기반을 조성하고 기종 교육과정을 신설해 기존 항공사에서만 가능했던 중·대형기 기종

교육훈련을 민간 교육기관에서도 가능하게 하고, 취업률에 따라 정부가 훈련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당 교육과정 이수자에 대해서는 항공사·MRO업체에서 채용 시 가점 등의 우대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

취업률에 따른 훈련비용 지원기준
취업률에 따른 훈련비용 지원기준

 

또한 고졸자 등 취업 취약계층을 위한 6개월 단기 교육과정을 마련해 교육과정 이수와 동시에

MRO업체 등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토부 항공안전정책관은 “이번 정비인력 양성방안은 항공산업 현장에서 필요한 실무 위주의

교육훈련을 통해 현장 맞춤형 항공정비인력을 양성함으로써 향후 항공사·MRO업체의 정비

능력을 제고해 국가 항공정비산업 경쟁력 강화 및 항공기 운항 안전에 크게 기여 할

것”이라면서 “정부, 항공사·MRO업체, 교육훈련기관과 함께 ‘항공정비인력 양성 협의체’를

구성·운영해 ‘항공정비 전문인력 양성방안’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3/06 [22:2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