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시즌2

혁신도시 발전에 대한 정부의 지원을 강화한다.

국토교통부는 ‘혁신도시 시즌2’를 본격 추진하기 위해 내달 1일 혁신도시 발전추진단을 출범한다.

이는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지방이전에만 초점을 맞추던 기존 정책에서 벗어나 혁신도시 발전에 대한 정부지원을 강화하는 내용으로 법률이 개정됨에 따른 후속조치다.

이에 따라 기존에 설치돼 있는 ‘공공기관지방이전추단’은 추진단 명칭 변경과 함께 혁신도시를

지역성장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한 ‘혁신도시 시즌2’의 효율적 수행을 위하여 조직이 개편된다.

조직은 국토부 1차관을 단장으로 하고, 부단장(고공단 ‘나’급) 직할로 정책총괄과, 계획과,

산업과, 지원국장(고공단 ‘나’급) 아래 지원정책과, 상생발전과, 대외협력과 등 6개과, 총 34명

규모로 구성했다.

 

 

혁신도시정책총괄과와 지원정책과는 ‘혁신도시 시즌2’ 사업총괄 및 혁신도시 정주인프라 개선

사업을 담당한다.

혁신도시산업과는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화를, 혁신도시상생발전과는 지역생활권 내 상생발전 및 협력 등 ‘혁신도시 시즌2’의 주요 신규업무를 수행한다.

혁신도시 시즌1 과 시즌2 비교
혁신도시 시즌1·시즌2 비교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지난 2월초 세종시에서 열린 균형발전 비전과 선포식을

통해 발표한 ‘혁신도시 시즌2’ 업무에 맞춰 조직을 재정비하는 것”이라면서 “올 6월까지

시·도별 발전계획을 수렴하고 10월까지는 혁신도시별 발전테마를 담은 종합발전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며 개편된 조직을 통해 ‘혁신도시 시즌2’ 정책을 차질없이 이행하도록 모든 역량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3/07 [00:2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