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에 전동차 수출

밴쿠버 공항철도에 투입

시속은 90km 350명 탑승

 

현대로템이 캐나다 밴쿠버 국제공항 연결 철도 노선에 투입될 전동차를 수주했다.
현대로템은 23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에 위치한 전동차 유지보수 센터(OMC)에서 캐나다

밴쿠버 주교통부(Translink)와 신규 전동차 계약을 체결하고 성공적인 영업운행을 기념하기

위한 행사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BC(British Columbia)주 주지사, 연방장관, 리치몬드시 시장, 밴쿠버 주교통부

(Translink)사장 및 현대로템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에 현대로템이 수주한 전동차는 총 24량으로 약 7100만달러(약 621억원) 규모이며

18.5km에 이르는 리치몬드 에어포트 밴쿠버 라인(Richmond Airport Vancouver Line)에

투입돼 밴쿠버 국제공항과 도심을 연결하게 된다.

현대로템은 창원공장에서 이번에 수주한 24량을 제작한 후 2019년 초도 차량을 시작으로

2020년까지 모두 납품할 예정이다.
밴쿠버에 투입될 전동차는 기관사가 필요 없는 무인운전 차량으로 차량 내 중앙통제시스템에

따라 자동 운행된다.

2량 1편성으로 구성돼 편성당 최대 350여명이 탑승할 수 있으며 최고 시속은 90km다.
특히 현대로템은 2005년 캐나다 밴쿠버 무인 전동차 40량을 수주하며 무인 운전차량 시장에

처음 진출한 이래 상파울로 4호선 174량(2007년), 신분당선 120량(2007년), 김포 경전철

46량(2013년), 이스탄불 7호선 300량(2016년) 등 국내외 다수의 사업을 수주하며 무인 운전

차량 시장에서의 저변을 확대하고 있다.
2005년 캐나다 밴쿠버 40량 무인 전동차 사업을 수행하면서 현대로템은 차량을 조기 납품해

운행일정을 3개월여 앞당긴 바 있다.

이를 통해 캐나다 시행청으로부터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감사공문과 감사패를 받기도 했다.
현대로템의 이번 수주는 캐나다 현지 철도차량 제작사인 봄바르디에가 버티고 있는 시장에서

거둔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특히 시장 진입 장벽이 높은 북미시장에서 사업수행 능력과 기술력을 인정 받은 성과라는 게

현대로템의 설명이다.
현대로템은 엄격한 품질관리와 성능 시험을 거쳐 캐나다 시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전동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다수의 무인운전 차량 납품 실적을 바탕으로

해외 신규 수주를 늘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로템은 미국의 필라델피아 전동차 120량, LA 이층객차 131량, 마이애미 이층객차

24량, 보스톤 이층객차 75량, 덴버 전동차 66량 등에 이어 이번 캐나다 밴쿠버 전동차까지

북미 시장에서 다양한 차량을 수주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8/03/07 [16:0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