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명예로운 과학기술인

기념우표 3종 발행

 

1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한국을 빛낸

명예로운 과학기술인을 소재로 ‘한국의

과학(네번째 묶음)’ 기념우표 3종 총 75만 6000장을 21일 발행한다.

지난 2015년부터 우리나라의 과학기술에 지대한

업적을 남긴 과학기술인을 기리기 위해 과학기술인 명예의 전당(과천과학과 소재)에 헌정된

과학기술인을 소재로 시리즈우표를 발행하고 있는 우정사업본부는 이번 우표에는 지리학자

김정호, 과학기술자 이천, 과학기술정책가 최형섭(왼쪽부터)을 선정해 소개했다.

첫번째 인물인 김정호(1804~1866)는 전통 지도학을 집대성해 지리학 발전에 크게 공헌한

조선시대 지리학자이다.

정확한 지도 제작과 지리지 편찬에 평생을 바쳐온 그는 <대동여지도>를 비롯해 <청구도>,

<동여도> 등 3대 지도를 제작하고 <동여도지>, <여도비지>, <대동지지> 등 지도와 짝을

이루는 지리서를 편찬했다.

조선시대 지리학의 결정판으로 꼽히는 <대동여지도>는 30여 년간 기존에 있던 지도와

지리서들을 연구·집대성한 결과물로, 오늘날의 지도와 거의 일치할 만큼 정확하다.

이천(1376~1451)은 조선 세종시대의 과학기술 발전을 주도했던 무관 출신 과학기술자이다.

그는 장영실과 함께 간의, 혼의, 앙부일구 등 다양한 천문기구 제작에 참여해 재능을 발휘했다.  금속활자인 경자자, 갑인자를 만들어 조선의 인쇄술 발달에 크게 기여했으며, 세종시대

과학기술의 밑바탕이 된 도량형 표준화도 중요한 성과 중 하나이다.

또한, 대형 화포인 조립식 총통완구를 개발했으며 악기도감의 총책임자로서 활약하는 등

세종시대 다양한 과학기술 업적을 주도했다.

세번째 인물인 최형섭(1920∼2004)은 한국 과학기술 행정의 기틀을 세운 금속공학자이다.

계면현상과 부선이론, 습식야금 등 금속공학 분야의 기초에서 응용, 개발 연구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분야에서 연구 성과를 거두었다.

그는 한국과학기술연구소(KIST)의 초대 소장으로 연구소를 단기간에 한국을 대표하는 연구소로 성장시켰으며, 이 연구소 설립과 운영과정에서 얻어진 노하우와 경험은 이후 설립된 여러

정부출연연구소들에 대부분 그대로 적용됐다.

역대 최장수인 7년 반 동안 과학기술처 장관으로 재임하면서 우리나라 과학기술체제 발전을 위한 기반을 구축하는데 크게 공헌했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이번 한국의 과학 우표 발행으로 우리나라를 빛낸 과학기술인들의

업적과 열정을 기리고, 우리나라의 우수한 과학기술을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3/24 [21:2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