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세종시로 간다

세종시가 명실상부한 행정중심 도시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경찰청의 청사 이전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행안부와 과기정통부는 각각 서울과 과천에서 세종으로, 해경은 세종에서 인천으로

청사를 옮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변경(안)’을 재가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정부세종청사와 호수공원 전경. (사진=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정부세종청사와 호수공원 전경. (사진=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이는 지난달 1일 국가균형발전 비전 선포식에서 문 대통령이 발표한 3개 부처 청사 이전을

위한 후속 조치의 일환이다.

청와대는 “이전계획 변경(안)은 정부조직 개편 및 행복도시법 개정 사항을 반영한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재가로 행안부와 과기정통부는 2019년 8월까지 세종으로, 해양경찰청은 금년 내

인천으로 이전하는 방안이 확정됐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행안부와 과기정통부의 세종시 이전에 따라 국가균형발전을 촉진하고 나아가 세종시가 명실상부한 행정중심도시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해경의 인천 이전에 따라 해상 재난 및 서해 치안 수요 등에 보다 적극적으로 신속히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18/04/01 [21:1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