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민생공무원 충원

행정수요가 증가하는 분야로 인력을 재배치할 계획이다.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3월 26일 -- 정부가 범죄 예방, 재외국민 안전, 철도·건설 안전,

인권 신장 등 국민의 생명과 권익을 보호하고 편익을 제고하기 위해 이달 중 국가공무원

4637명을 충원한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47개 부처의 직제 개정령안을 26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하여 이달 중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충원하는 인력은 지난해 국회심의를 거쳐 2018년도 예산에 반영된 중앙부처 충원인력

6213명 중 일부로서 지난달 직제개정을 통해 이미 충원한 보건복지부 자살예방인력(6명)과

국립학교 교직원(83명)까지 포함하면 1분기에 전체규모의 76.1%(4726명)를 충원하게 된다.
지난해 국회심의를 거쳐 확정된 국가공무원 충원인력(9475명) 중 별도의 절차를 거쳐 충원되는 군·헌법기관 인력(3262명)을 제외한 인력 이는 지난해에 비해 충원시기가 앞당겨지고 충원규모도 대폭 늘어난 것으로 조기에 공무원을 임용할 수 있도록 하여 심각한 청년실업 해소에 도움을 주고 질 높은 공공서비스를 적기에 제공하기 위한 조치이다.
이번에 충원하는 인력(4637명)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경찰·화학사고대응·불법체류단속·

재외국민보호 등 국민안전·건강 분야 2819명 근로감독·취업지원·집배원 등 국민편익 증진 분야

1500명 국립학교 교원·근로자녀장려세제 집행 등 교육·문화·복지 분야 206명 불공정거래

신고사건 처리 등 경제활성화 분야 112명이며 국민 가까이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충원인력(4637명)의 대부분(93%)을 파출소·세무서·고용센터 등 일선현장(소속기관)에

배치하였다.
이 외에도 한미FTA·통상분쟁 대응(산업부) 취업 서비스 및 일자리 안전망 제공(고용부)

서민주거 안정(국토부) 공공기관 감사(기재부) 등을 강화하기 위한 직제개정령안도 함께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김일재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19일 발표한 ‘정부혁신 종합 추진계획’과 연계하여

앞으로는 공무원 충원에도 국민안전·인권·복지 등 사회적 가치를 반영할 계획”이라며 “충원된

인력의 성과관리를 강화하고 충원에 앞서 기능이 쇠퇴하는 분야의 인력을 행정수요가 증가하는 분야로 재배치하는 등 효율화 노력도 상시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4/01 [21:15]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