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의 한국 투자 늘어나

한·캐나다의 FTA체결 이후 캐나다의 한국 투자가 4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와 캐나다가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한 이후 캐나다 기업의 한국 투자가 발효 전보다

50%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캐나다 외교통상부와 27일 서울에서 발효 4년차를 맞은 한·캐나다 FTA 이행

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제2차 공동위원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김기준 산업부 자유무역협정교섭관과 데이비드 어셔 캐나다 통상국장이 각국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양국은 2015년 1월 FTA 발효 이후 교역량이 증가세이며 관세 혜택을 받은 품목 수출과

상대국에 대한 투자가 증가하는 등 FTA 체결 효과가 체감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FTA 발효 이후 2015~2017년 캐나다의 대(對) 한국 투자액은 발효 직전 3년인 2012~2014년

대비 46.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우리나라와 캐나다의 교역액도 전년 대비 10.6% 증가했다.

우리나라의 수출액은 3.4% 줄었지만 수출물량은 5.2% 증가했다.

수입도 27.9% 늘었다.

관세 철폐·인하의 대표적 수혜품목으로 우리는 소형차·타이어·플라스틱피복재를, 캐나다는

바닷가재·화장품·소매용 사료 등이었다.

2017년 우리나라의 소형차 수출은 2014년 대비 58.7%, 타이어 30.0%, 플라스틱피복재가

130% 증가했다.

2017년 기준 FTA 활용률은 수출 93.4%, 수입 83.6%로 다른 FTA보다 높은 수준이다.

양국은 이런 추세가 지속되도록 기업을 대상으로 관련 홍보 활동 등 노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기사입력: 2018/04/01 [23:1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