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나무심기 계획

식목일 전후에 5400만 나무 그루를 심는다.

산림청은 28일 제73회 식목일을 앞두고 저탄소 녹색성장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2018년도

나무심기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산림청은 올해 식목일을 전후로 서울 남산 면적의 77배에 달하는 2만2000ha에 5400만 그루를

심을 계획이다.

먼저, 경제림육성단지 등 1만6000ha에 경제수종과 특용자원(옻나무·헛개나무 등), 금강 소나무 등 지역 특색에 맞는 산림자원을 육성해 단기소득과 고부가가치를 창출한다.

산불·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복구, 도로변·생활권 경관조성 등 산림의 공익적 기능 증진을 위해

4500ha의 조림 사업도 진행한다.

산림청, 나무심기 추진 계획

 

아울러 녹색쌈지숲 87개소, 가로수 618km, 학교 명상숲 107개소, 무궁화 동산 17개소 등

쾌적한 녹색 생활환경을 조성해 지역주민의 휴식·치유를 돕는다.

또한 나무사랑 문화 확산을 위해 ‘내 나무 갖기 캠페인’을 진행해 국민이 직접 나무를 심고

가꾸는 기쁨과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내 나무 갖기 캠페인은 ▲나무 나누어 주기 ▲나무시장 ▲내 나무 심기로 나눠 진행된다.

내달 5일까지 전국 지자체와 국유림관리소 등 167개소에서 유실수·조경수 등 84만 본의

묘목을 시민들에게 무료로 나눠 준다.

전국 산림조합 128곳에서는 산림수종·조경수 등 550만본의 질 좋은 묘목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나무시장’이 열린다.

또 55만본의 묘목을 국민들이 직접 나무를 심고 가꾸는 ‘내 나무 심기’가 전국 시·군·구

105곳에서 진행된다.

지역별 묘목 배부처와 나무시장 운영 장소, 나무심기 행사 계획 등은 산림청 누리집

(www.fores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나무심기를 희망하는 산주는 산림 소재지 시·군·구 산림부서로 신청하면 최대 90%까지 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김재현 산림청장은 “올해를 사람 중심의 산림자원 순환경제를 위한 산림청의 원년으로 삼고

‘숲속의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며 “나무심기는 변화를 위한 첫 걸음인 만큼 국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4/02 [15:2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