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로 마스크 전성시대

마스크가 생활 필수품으로 자리 잡으면서 관련 특허 출원도 활발하다.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지키고 간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 마스크가 생활필수품으로

자리잡으면서 관련 특허출원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27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3∼2017년) 마스크 출원은 연평균 113건으로

이전 5년간(2008∼2012년)의 평균치인 80건보다 41% 이상 증가했다.

2009년 99건으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하는 추세였으나 2015∼2017년에 특허출원이

100건 이상으로 급격히 늘어났다.

이는 미세먼지의 1급 발암물질 지정(WHO, 2013년), 메르스(2015년) 등 미세먼지의

유해성 인식과 호흡기 질환의 유행으로 마스크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는 2013년 세계보건기구(WHO)가 미세먼지를 1급 발암물질로 지정하고 2015년

메르스가 창궐하는 등 미세먼지의 유해성에 대한 인식과 호흡기 질환의 유행으로

마스크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최근 10년간 출원인별 동향을 보면 개인 60%, 기업 37%, 대학 및 기타가 3%를 차지해

개인 출원 비중이 컸다.

일반인이 마스크를 착용하면서 생각해 낸 생활 속 아이디어를 출원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마스크는 기능적인 면에서 미세먼지·분진·전염성 바이러스 등을 차단하는 방진 마스크,

독성물질을 제거하는 방독마스크(또는 방독면), 추위를 막아주는 방한마스크로 나눌 수

있으며 각 기능을 겸용하기도 한다.

최근 5년간(2013년 ~ 2017년) 분야별 특허출원을 살펴보면 방진마스크는 전체 출원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66%, 방독마스크는 20%, 방한마스크는 14%를 차지하고 있다.

방진마스크는 교체식 필터, 팬모터 등 공기청정기 기술을 접목한 마스크 50건, 공기의

오염정도를 상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마스크 등 사물인터넷과 결합한 마스크 38건이

출원되는 등 최신 기술을 적용해 고급화되고 있다. 

한편, 애완동물 전용 마스크, 아동용 필터교체식 마스크 등 특정 소비층을 겨냥한 마스크도

특허 출원되거나 제품으로 출시되고 있다.

이는 개인의 행복 중시, 1~3인가족 증가 등 가치소비 확산과 가구의 소형화에 따른

소비시장의 변화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조성철 특허청 조성철 주거기반심사과장은 “대기오염이 획기적으로 개선되지 않는 한 당분간

국내 및 중국 등 해외 마스크 시장도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며 “기능과 디자인을

중요시하는 현대인의 요구에 맞춰 기술을 개발하고 특허권을 확보한다면 국내외시장

선점을 통한 일자리 증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4/02 [15:40]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