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명저하 이유 밝혀내

수명을 수십배 늘릴수 있는 새로운 에너지 결합 구조 해법을 제안했다.

이 기술이 상용화된다면 현재 적·녹·청 발광 3원색 중 청색만 인광*이 아닌 형광** 소재를

사용하고 있는 OLED의 수명과 성능을 혁신적으로 늘릴 수 있게 된다.
인광: 형광에서는 변환이 되지 않는 3종(삼중항)이 빛으로 변환될 뿐 아니라 일중항까지

삼중항으로 전이, 빛으로 변환하여 변환 효율이 100%에 이름
형광: 유기 화합물이 전기적으로 에너지 준위가 상승될 때 형성되는 4종의 전자-정공 쌍

중 1종(일중항)만 빛으로 변환, 변환 효율이 25%에 불과
이 연구 결과는 과학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온라인에 게재됐다.

OLED는 자체 발광이 되는 유기 화합물로, 화면이 밝고 명암비가 우수한 동시에 소비 전력도

적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이미 고효율 인광 소재가 상용화된 적색, 녹색과 달리 청색 인광은 짧은 수명 때문에

상용화되지 못해 형광 소재를 쓰고 있고, 따라서 수년 이상 장기간 사용하기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이 있다.
연구진은 청색 인광의 소재 분해 경로를 분석하던 중, 인광 구성 요소 간의 전자전이 과정에서

형성된 전하 분리종*이 열화를 가속시킨다는 메커니즘을 확인했다.

이는 청색 인광 소재가 적색, 녹색보다 왜 그렇게 빨리 수명이 단축되는지를 최초로

과학적으로 증명한 연구다.
전하 분리종: 전기적 극성이 없던 분자가 주변 분자로부터 전자를 얻거나 잃으면서 성질이

변한 상태. 일종의 상태 변이종
연구진은 나아가 전하 분리종 소멸 속도에 따라 최대 수십 배까지 수명 차이가 발생하는

것을 확인했고, 전하 분리종을 최대한 빨리 소멸시켜 수명을 늘릴 수 있는 소재 결합

구조도 제시했다.
이번 공동 연구에 참여한 종합기술원 인수강 전문연구원은 “향후 추가 연구를 통해 열화를

최소화할 수 있는 청색 인광 소재를 찾고 이를 실제 시스템까지 적용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고

말했다.
이화여대 유영민 교수는 “청색 OLED 소자 수명이 짧은 원인을 설명하는 새로운 화학

메커니즘을 제시한 데에 의의가 있으며, 이 메커니즘은 나아가 유기 트랜지스터 등 다른 전자

소자의 수명을 이해하는 데에 요긴하게 쓰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은 삼성SDI와 녹색 인광 소재를 개발하여 2014년부터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에 적용해 왔으며, 모바일 제품용 청색 인광 소재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2015년부터

분자 광학(Molecular Photonics) 분야 전문가인 이화여대 유영민 교수 연구팀과 협력을

진행해 왔다.

기사입력: 2018/04/02 [16:44]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