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국제영아티스트오페라축제

대구 성악가 유럽 진출

1인 1기업 프로그램 진행

대구오페라하우스가 26일 ‘독일 함부르크극장 오펀스튜디오(Hamburgische Staatsoper-Opernstudio, 극장 운영 성악가 트레이닝센터) 진출 오디션’을 개최하며 ‘제4회 대구국제영아티스트오페라축제’를 화려하게 마무리 지었다고 밝혔다.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역점 사업 중 하나인 ‘신인발굴사업’의 일환이자 대구·경북 지역 출신의 신진 성악가(32세 이하)를 선발해 유럽 극장에 파견하는 이 프로그램은 2017년 첫 선을 보였다.
이를 통해 이미 독일 함부르크극장에 2명(소프라노 이수민, 베이스 여신영), 이탈리아 피렌체극장에 1명(테너 조규석)이 선발 및 파견되어 유럽 현지 무대에서 활동 중이다.

작년에 이어 독일 현지 극장에 다시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이 된 오디션이기에 그 의미가 더욱 깊다.
이번 오디션은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유럽 최고의 오펀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는 독일 함부르크극장과 업무협약 및 긴밀한 협의를 통하여 함께 진행하게 되었다.
오디션 심사를 위해 작년에 이어 다시 대구를 찾은 함부르크극장의 오펀스튜디오 디렉터인 콘스탄체 쾬네만(Constanze Konemann)은 “작년 대구 지역 성악가들에게 느꼈던 무대에서의 열정을 높은 수준으로 다시금 교류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며 기대감을 밝혔다.
이번 오디션 합격자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함부르크극장 오펀스튜디오와 계약, 현지 극장 및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지원하는 장학금을 받으며 주역, 조역으로 활동하게 된다.
유럽의 권위 있는 극장에서 오펀스튜디오 책임자가 직접 대구를 찾아와 실력 있는 학생들을 선발해간다. 장학금까지 지원하는 오디션이 올해도 이어진다는 소식에 지역 젊은 성악가들의 많은 관심과 도전이 이어졌으며 총 25명의 지원자가 각자 무대에서 기량을 펼쳤다. 
실력이 출중한 지원자가 많아 거의 대부분 2곡씩 연주할 기회를 준 결과 오디션 총 전형 시간이 예상 시간보다 1시간 가량 더 소요되는 등 강행군으로 진행되었다.

최종 오디션에 진출한 이는 11명으로 1차 오디션이 끝난 직후 15분의 휴식시간 뒤 곧바로 파이널 오디션을 진행하였다.

힘든 일정에도 불구하고 지원자 모두 최선을 다해 다시 심사위원 앞에 서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었다.
영광의 최종 선발자, 테너 강동원
함부르크 오펀 스튜디오 2018·2019 시즌 계약을 하게 될 영광의 최종 선발자는 테너 강동원으로 결정됐다.
테너 강동원은 2015년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페라 유니버시아드 ‘사랑의 묘약’ 주역을 시작으로, 대구오페라하우스의 신인 성악가 콘서트를 거쳐 지난주 열린 2018년 대구오페라하우스 영아티스트 오페라 ‘라 보엠’의 주역으로 무대에 서 ‘대구오페라하우스가 키워낸’ 성악가이기도 하다.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콘스탄체 쾬네만은 “작년보다 지원자들의 수준이 전체적으로 높아졌고 단 1명만을 선발해야하는 심사의 특성상 어려움과 동시에 안타까움도 컸다”며 “대구 지역 성악가들이 오페라를 사랑하는 마음과 무대에서 노력하는 것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하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콘스탄체는 “오페라 가수가 되기 위해선 큰 무대에서 다양한 경험을 하여야 한다”며 “테너 강동원은 이미 가지고 있는 실력이 탄탄하기 때문에 함부르크극장 오펀스튜디오가 이를 더욱 더 개발하여 큰 가수로서 성장시킬 수 있을 것이다”며 그에 대한 희망찬 확신을 드러냈다.
심사평과 선발자 소감 및 프로필
테너 강동원(1990년생)
계명대학교 음악공연예술대학 성악과 졸업 및 동대학원 졸업
중앙콩쿠르 1위, 3위 없는 2위 △이화경향콩쿠르 1위 △성정음악콩쿠르 성정음악상, 연주상, 남자 최우수상 △엄정행 전국성악콩쿠르 대상 △대구성악콩쿠르 우수상 △이즈마엘레 보톨리니 콩쿠르 3위
-2015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페라 유니버시아드-사랑의 묘약’ 네모리노 役
-2016, 2017 대구오페라하우스 ‘신인성악가 콘서트’ 출연
-2017 대구오페라하우스 ‘가족오페라-마술피리’ 타미노 役
-2018 대구오페라하우스 ‘영아티스트 오페라-라 보엠’ 로돌포 役
선발자 테너 강동원에 대한 심사위원들의 최종 심사평은 다음과 같다.
다른 지원자들에 비해 실력이 월등하여 1차 전형부터 관심을 가지고 지켜봤다.’,

‘아리아 연주 시 발음이 정확하고 감정 표현이 우수하다.’,

‘이미 본인 역량의 90% 정도를 발전시켜온 것 같다.’,

‘우리 극장의 교육 과정을 통해 무대 경험을 더욱 쌓으면 큰 가수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
테너 강동원은 “독일 최고 극장이라고 할 수 있는 함부르크 극장에 진출할 수 있는 영광의 기회를 얻게 되었다는 사실이 아직 얼떨떨하다”며 “좋은 기회이니만큼 많이 노력하고 공부하여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며 지역 성악가들에게 이러한 기회를 준 대구오페라하우스와 독일 함부르크 극장에 감사드린다”고 선발된 소감을 밝혔다.
화성장학문화재단의 의미 있는 메세나 활동
시상식은 같은 날 오후 5시 대구오페라하우스 무대에서 진행되었다.

이번 오디션 선발자들의 해외 진출시 장학금을 화성장학문화재단에서 지원해 화성장학문화재단(대표이사 이인중)이 함께했다. 
대구오페라하우스 배선주 대표는 “대구경북 지역 교육 문화와 인재 발굴에 관심이 많은 화성 산업 ‘화성장학문화재단’의 뜻깊은 후원으로 올해에도 지역의 훌륭한 인재를 양성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하며 기업들의 예술 교육 및 장학 사업에 그 의미를 더했다.
화성장학문화재단측도 이번 오디션과 같은 프로그램이 더욱 활성화되어 우리 기업은 물론 대구오페라하우스, 나아가 대구 경북 지역의 많은 실력파 인재들이 성장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고 감회를 밝혔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앞으로 지역 기업과 성악가를 연계, 후원하는 사업으로 ‘1인 1기업’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함부르크극장에 진출하게 된 테너 강동원은 9월부터 내년 7월까지 11개월간 함부르크극장 2018-2019시즌에 활동하게 된다.

기사입력: 2018/04/02 [17:0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