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선도대학

융합형 창의 인재 양성

사업비 10억 지원 받아

교육부는 LINC+(사회 맞춤형 산학협력선도대학 육성 사업) 대학 중 신청서를 낸 49개 대학을 대상으로 서면 및 대면 평가를 통해 27일(화) 총 10개 대학을 선정했다.
선정된 10개 대학은 수도권(국민대, 단국대, 한국산업기술대, 한양대 ERICA), 충청권(한국기술교육대, 한밭대), 호남제주권(전주대, 호남대), 대경강원권(강원대), 동남권(부경대) 등이다.
‘4차 산업혁명 혁신 선도대학’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융합 지식과 비판적 지식·소통 능력·창의력·협업 능력을 갖춘 문제 해결형 인재 양성을 위한 것으로, 대학 내 교육 과정과 환경의 혁신을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코리아텍은 이번 혁신선도대학 선정으로, 기업과 지역 사회 발전을 선도하는 AR(증강현실)·VR(가상현실) 서비스(콘텐츠와 디바이스) 신산업 분야의 융합형 창의 인재 양성에 주력할 계획이다.
한편 코리아텍은 지난해 4월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의 사회 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 사업 가운데 ‘산학협력 고도화형’ 사업 대상자로 선정돼 5년간 160억원을 지원받는다.
김기영 총장은 “코리아텍은 학부생뿐 아니라 재직자, 구직자 등의 학습 역량 강화를 위해 가상현실 및 증강현실 콘텐트를 지속적으로 개발, 보급해 왔고 올해부터 4차 산업혁명 시대 인재 육성을 위한 ‘융합학과’를 신설해 운영하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선정을 계기로 기업·지역 사회와의 상생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산업 분야 미래 인재 육성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기사입력: 2018/04/02 [17:1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