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가 본 천지창조

의상대사의 7언 율시를 재해석했다.

깨달음을 얻은 부처님의 말씀으로만 여겨졌던 의상대사의 7언 율시 ‘법성게(法性偈)’를 과학적으로 재해석해 과학과 종교의 합일을 시도한 책이 출간됐다.
북랩은 부처님 오신 날에 맞춰, 대립되는 분야로 여겨져 왔던 과학과 종교의 공통점을 찾아내고, 이를 바탕으로 한 양면적인 시각으로 ‘법성게’를 해석한 ‘부처가 본 천지창조’를 출간했다. ‘법성게’는 깨달음을 얻은 부처님이 후설한 화엄경(華嚴經)의 핵심으로 신라 의상대사가 지은 7언 30구의 한문 게송이다.

이 책에서 저자는 그간 고민해 왔던 자아에 관한 수많은 질문을 정리한 후, 과학과 종교의 시선을 가미한 ‘법성게’의 해석을 통해 그 답을 이야기한다. 빅뱅(Big Bang) 이론과 기독교의 천지창조, 비로자나불(毘盧遮那佛) 광명의 공통점에서부터 우리 몸을 구성하는 분자와 종교적 존재로서 우리의 공통점까지, 수많은 질문에 대한 해답을 제시하는 것이다. 특히 불교뿐만 아니라 기독교와의 공통점까지 분석하여, 종교와 과학의 공통분모를 면밀하게 분석하고 이를 통해 독자에게 새로운 관점을 내보인다.

첫 번째 장에서는 저자의 관점에서 바라본 세상에 대한 이야기를 진행하는데, 이는 이 책을 읽는 데 필요한 제반 지식을 제공하고 내용의 이해를 돕는다. 두 번째 장에서는 성경에 대한 분석을 통해 저자 나름의 종교 해석과 과학과의 공통점을 밝힌다. 세 번째 장에서는 이전 장에서 분석한 내용을 바탕으로 하여 의상대사의 시 ‘법성게’를 현대 물리학과 종교적 측면에서 구절별로 세세하게 풀이하고 새로운 시각을 제시한다. 마지막으로 네 번째 장에서는 불교의 수행자들이 주로 쓰는 화두(話頭)인 ‘이 뭐꼬?’를 통해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이 수많은 질문에 대한 해답을 얻고 깨달음에 이르도록 돕는다.

기존의 종교 서적과는 달리 저자는 종교적인 관점에서만 ‘법성게’를 해석하지 않는다. 오히려 ‘법성게’에 관한 종교적인 해석은 이미 스님들이나 불자들이 많이 알고 있다고 말한다. 대신 저자는 현대 첨단 과학이 이루어 놓은 물질적인 분석을 토대로, 다양한 관점에서 ‘법성게’를 보고자 한다. 저자가 분석하는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Cosmos)’, 보일, 샤를의 법칙 등 다양한 과학 이론은 그동안의 ‘종교와 과학의 대립’이라는 편견을 깨고 둘의 합일점을 보여준다.
고타마 싯다르타가 새벽 별을 보고 깨달음을 얻은 것처럼 이 책이 독자의 공부에 닭 울음소리(鷄鳴)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저자의 말은 이 책이 독자에게 보여주는 새로운 관점과 비범함을 단적으로 나타낸다.

대한민국의 평범한 국민인 저자는 철이 들면서 지금까지 꾸준히 자아에 대해 질문을 던지고, 나름의 해답을 찾아왔다. 종교, 철학, 과학, 문학 등 여러 학문에서 그 해답을 찾으려 노력했으며, 진화론과 창조론을 합리적으로 설명한 ‘법성게’를 접하고 이를 많은 사람과 공유하고자 한다. 우주의 시작에서부터 존재의 생멸(生滅)에 관한 실체에 이르기까지, 이 책을 통해 사람들에게 깨달음을 주고 행복한 인생을 영위해 나갈 수 있는 길을 선물하는 것이 저자의 목표다.

기사입력: 2018/05/12 [09:19]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