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민정음 읽기 강연

훈민정음은 한글의 창제 원리와 사용법을 설명한 뜻글자로 쓴 해설서이다.

대한불교조계종 광흥사는 5월 12일 스승의 날(제621돌 세종대왕 나신 날)을 기념하고 훈민정음 세계화 프로젝트 첫 번째 문화행사로 인류의 위대한 유산이며 우리 민족의 자긍심인 ‘훈민정음 해례본’을 안동시민과 함께 직접 읽어보는 특별한 강연을 갖는다.
강연은 12일 오후 3시에 안동 청소년 문화센터 ‘별솔’ 대강당(태화동)에서 개최된다. 일생을 훈민정음 연구에 헌신한 세종학교육 원장인 김슬옹 박사가 강연자로 나선다. 훈민정음은 한글의 창제 원리와 한글에 대한 사용법을 설명한 한문으로 된 해설서로 현재 국보 70호이며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이다. 아직도 소장자가 은닉하고 있는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은 암흑의 세계에 갇혀 있는 안타까운 실정이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광흥사 주지 범종 스님은 광흥사 명부전에서 도굴되어 세간의 이목을 끌고 있는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과의 인연으로 훈민정음 해례본을 탐독하고 탐구하게 된 후 훈민정음의 위대함을 만나는 사람마다, 앉은 자리마다, 일각의 시간이라도 주어지면 열정적으로 설명하면서 알리고 있다. 그 자리에선 모두들 감동하고 감탄하는 데 조금만 지나면 사람들이 잊어버리고 지나간 교과서 속의 한 줄 지식으로만 아는 것에 안타까워 백문불여일독(百聞不如一讀)의 기회를 생각한 것이다.
훈민정음 해례본은 일상에서 보거나 구하기도 힘들지만 한자(漢字)가 가득하고 요즘 쓰지 않는 표기와 어휘들이 많아서 전공자가 아니면 어렵고 낯설어서 책을 덮게 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완독하게 되면 누구라도 범종 스님처럼 감탄하고 훈민정음을 사랑하게 된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이러한 계기가 확대되어 우리 국민이라면 노력과 정성을 들여서 꼭 읽어봐야 하는 필독서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간절하다며 훈민정음에 정통한 김슬옹 박사의 명쾌한 강독 강연을 통해 참가자들의 마음속에 훈민정음(전문 66쪽) 완독에 대한 꿈이 자라고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문화재청에서 훈민정음 해례본을 복원하면서 실제 목판 제작에 참여해온 충북 무형문화재 박영덕 각자장은 이 행사의 취지를 높이 사서 직접 현장에 오셔서 목판본 인출 시연을 해준다고 자청하였다. 이날 한정량으로 시연한 인출본을 참석자에게 무료로 증정하는 이벤트가 마련되어 있다.

이번 행사는 2013년 10월 ‘훈민정음 해례본 영인본 명부전 봉안법회’와 2014년 10월 ’훈민정음 해례본' 학술세미나와 연계하여 진행한다. 훈민정음 창제 원리와 깃들여진 철학이 불교의 상구보리 하화중생과 상통하고 디지털 시대에 문자 훈민정음의 우수성과 실용성이 자연스럽게 증명됨에 따라 훈민정음에 담긴 인간 소통과 화합의 코드를 대중 속에 쉽고 명확하게 풀어내어 사람들의 마음속에 자긍심과 자비심을 계발하려는 것이다. 이해와 공감이 무르익어야 훈민정음 세계화를 위한 튼튼한 초석이 마련되고 세계로 나아갈 수 있는 동력이 된다.

기사입력: 2018/05/12 [09:38]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