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차 타고 세계여행'

출·퇴근하는 차로 러시아 횡단 여행을 한 이색적인 여행기이다.

출·퇴근하는 차로 러시아 횡단 여행을 한 현직 의사의 이색적인 여행기가 출간됐다.
북랩은 347일간 자기 차로 세계여행을 한 현직 의사와 그 아들의 여행기 ‘내 차 타고 세계여행: 러시아 횡단 편’을 펴냈다. 이 책은 여행 중 첫 60일간의 러시아 횡단기를 담은 것으로, 시리즈의 첫 편이다.

저자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로 네이버 카페 ‘내 차 타고 세계여행’을 운영 중인 여행 마니아다. 그는 차를 렌트하지 않고 본인의 차를 해외로 일시 수출하는 방법으로 해외 여행에 나서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 방법이 일반인에게는 생소할 수 있는 정보인 만큼 책의 부록에서 세세하게 설명해 두었다. 예약하는 방법과 페리로 차량을 운송하는 비용은 물론 가져갈 수 있는 차와 가져갈 수 없는 차는 무엇인지 법률과 관련된 다소 복잡한 내용까지 다루었다.
김상억 저자는 “가고 싶은 데 가서 보기에 편해서 차로 여행하는 것을 좋아한다”며 “여행을 떠나기 위해 고가의 차량이 많은 돈을 들여 튜닝할 필요도 없고, 평범하게 출퇴근하는 차를 타고도 이런 여행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생생하게 보이고자 책을 썼다”고 집필 의도를 밝혔다.

이 책은 정보 전달에 초점을 맞췄다. 여행 준비를 시작한 순간부터 러시아-핀란드 국경을 넘는 날까지 기록에서도 개인적인 감상보다 여행자에게 필요한 정보를 서술했으며, 후반부 부록에서 핵심 정보를 압축하여 제시했다. 독자들이 실제로 여행을 떠났을 때의 막막함을 덜어주고자 한 저자의 노력이다.
책에서 얻을 수 있는 정보는 이뿐만이 아니다. 60일의 여행 중 거쳐 간 27곳의 도시에 있는 정교회, 성당, 유적지에 관한 사항까지 꼼꼼히 기록했다. 일기 형식으로 쓰인 저자의 기록을 읽다 보면 자연스레 러시아 여행에서 무엇을 하면 좋을지 알 수 있게 된다. 매일의 숙소와 식사에 관한 내용도 빠짐없이 써두어서 어디서 자고 무엇을 먹으면 좋을지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이들은 2015년 8월 2일에 러시아로 들어가서 2015년 10월 1일에 러시아 여행을 마쳤다. 극동의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시작한 여행은 북서쪽의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끝나는데, 그동안 저자는 이 여행을 통해 러시아의 새로운 면모를 발견했다고 말한다. 
그는 “저녁 예배가 열리는 정교회 안에서 두 손 모아 예배를 드리는 장년의 남자를 보며, 이 나라에 다른 면이 있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꼈고, 도시 곳곳마다 세워진 장대한 정교회의 수도원과 대성당들을 보며 우리가 러시아를 오해하고 있었음을 깨닫게 되었다”고 회고했다.

기사입력: 2018/05/12 [10:38]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이 기사 독자의견

의견쓰기전체의견보기

이 기사에 의견쓰기
의견쓰기
도배방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