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위기 대응지역 지정

울산 동구, 목포 등 5곳

조선 기자재와 자동차 부품 업체에 대한 지원도 마련했다

정부가 경남 거제, 통영·고성, 목포·영암·해남, 울산 동구, 창원 진해구 등 5곳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하기로 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이들 5곳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추가 지정한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신규 지정한 지역에는 지난 대책에 없던 희망근로사업과 조선 기자재 업체 전반을 대상으로 하는 특별 보증을 추가로 지원해 일자리, 유동성 지원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해당 지역 산업을 돕고 지역 관광콘텐츠를 활용한 관광인프라도 조성하는 등 지역별 특화산업을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현장 의견을 충분히 듣고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뿐 아니라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이나 업종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에 대해서는 ▲근로자·실직자 생계안정 및 재취업 ▲지역 소상공인·중소기업 경쟁력 제고 ▲협력업체 경영안정 및 경쟁력 강화 ▲기업유치 지원 및 지역경제 활성화 ▲대체·보완산업 및 지역경제 활성화 추가지원 등 지원책이 마련된다.

정부는 조선업 퇴직인력 재취업을 위한 인건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구조조정 기업과 협력업체 퇴직 인력을 채용하는 기업에 대해 1명당 최대 연 3000만원의 인건비를 지원하고, 훈련연장급여 지급과 고용유지지원금 한도 확대 등 고용위기지역 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지역 소상공인·중소기업을 위해 특별경영안정자금 등 금융 우대지원, 소상공인 재창업 지원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지역내 실직자 및 취약계층 등 생계 지원을 위한 희망근로도 한시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도로·철도·환경시설 등 지역인프라 사업을 조기추진하고, 전통시장 주차환경 개선사업 및 먹거리 개발 등 지역 상권활성화 등을 지원한다.

 

조선 기자재와 자동차 부품 업체에 대한 지원도 추가로 마련했다. 조선 기자재 업체 전반을 대상으로 하는 특별 보증을 추가로 지원하고 조선기자재 수출 지원을 강화한다.

정부는 이같은 지원에 최근 국회를 통과한 추가경정예산을 활용할 방침이다. 추가 재원이 필요할 경우 목적예비비를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도 예산 편성시 추가 지원안도 적극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기사입력: 2018/06/01 [16:10]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