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늑대’

이 공연은 스페인 동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발달장애아동이 편안히 볼 수 있는 공연을 제작, 공연해온 아주 특별한 예술마을의 신작 ‘행복한 늑대’가 오는 6월 6일부터 8일까지 인천아트플랫폼 공연장에서 공연된다.
아주 특별한 예술마을은 낯선 극장 환경에의 적응이 어려운 발달장애 아동의 관극 경험확대를 위해 2013년부터 ‘핸젤과 그레텔’, ‘느릿느릿 엉금엉금 거북이’를 공연해왔다.
이번 ‘행복한 늑대’ 공연은 동명의 스페인 동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무섭기로 소문난 페로스 늑대 가문에 태어난 착한 아기늑대의 이야기를 통해 따뜻하고도 깊은 감동을 전해준다.
2017년 서울 공연 전 회차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많은 관객들의 관심을 받았다.

공연은 어른과 아이 모두 편안하게 바닥에 앉거나 누워 관람할 수 있으며, 공연 중에라도 언제든 공연장 밖에서 휴식을 취한 뒤 재입장 할 수 있다.
또한 공연 전 사전 놀이를 통해 관객이 배우와 공간에 익숙해 질 수 있는 시간을 갖고, 무대와 객석의 경계를 허물어 더욱 생동감 있는 관람이 가능하다.
공연은 장애아동과 비장애 아동 모두에게 열려있으며, 3일간 평일 오전11시에 총 3회 공연된다. 티켓 가격은 2만원이다.

기사입력: 2018/06/08 [18:0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