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감을 주는 말하기 기술

불편한 사람들과 적당한 선에서 영리하게 대화하는 법을 소개하고 있다.

비즈니스북스가 누구와 이야기해도 분위기가 좋아지는 호감형 말하기 기술 ‘불편한 사람과 편하게 대화하는 법’을 출간했다.
불편한 사람과 어쩔 수 없이 마주 앉아 대화해야 할 때가 있다. 어떤 때는 위트 있는 대화는 고사하고 당장 말을 잇기가 어려운 상황도 많다. 말 안 통하는 상사와 단둘이 점심을 먹어야 할 때, 여러 사람과 대화 중 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졌을 때 등 곤란한 상황을 부드럽게 넘길 수 있기 위해서는 똑똑한 대화의 기술이 필요하다. 일본 NTV 최고의 뉴스캐스터인 고니시 미호는 아베 총리에서부터 데이비드 베컴까지 1700명의 국내외 유명 인사들을 인터뷰하며 3초 만에 마음을 녹이는 호감형 말하기의 모든 것을 터득했다. ‘불편한 사람과 편하게 대화하는 법’은 이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어떠한 상황에서도 편하게 대처할 수 있는 대화의 기술을 담은 책이다.

‘불편한 사람과 편하게 대화하는 법’은 저자가 수년간 일본 최고의 뉴스캐스터로 활동하며 시행착오 끝에 쌓아올린 고니시식 대화 기술의 집약체이다. 말습관, 말투 등 몇 가지 변화만으로 어색하고 불편한 순간들을 자연스럽게 모면할 뿐만 아니라 나를 좋아하게까지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책에서 고니시 미호는 호감형 인상을 남기려면 대화 중 ‘쿠션 워드’를 적재적소에 사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한다. 쿠션 워드는 대화 속 ‘완충제’ 역할을 해주는 호응 단어들인데, 자주 쓰이는 표현으로는 ‘아, 그렇군요’, ‘맞습니다’, ‘그러네요’ 등이 있다. 이는 ‘긍정의 말’이든 ‘부정의 말’이든 부드럽게 상황을 완충시켜 의도한 것을 편안한 분위기에서 모두 말할 수 있게 하는 강력한 힘이 있다.

이 외에도 ‘듣기 싫은 말을 부드럽게 끊는 법’, ‘생각이 달라 불편한 사람과 대화하는 법’, ‘할 말 없을 때 주목해야 하는 물건들’ 등 일상 속 불편한 상황들을 영리하게 헤쳐나가는 데 꼭 필요한 꿀팁들이 책 속에 가득 담겨 있다. 
대화는 두 사람 간의 심리 게임이다. 대화의 방법론을 아는 사람과 모르는 사람은 관계를 풀어나가는 방식에서 차이가 크다. 일본 국민 캐스터의 전략적 노하우가 가득한 ‘불편한 사람과 편하게 대화하는 법’으로 대화의 디테일을 익혀 일도, 관계도, 사랑도 스스로 이끌어보는 건 어떨까.

기사입력: 2018/06/08 [18:25]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