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풍류’ 의 두번째 공연

우리 전통음악의 내밀한 면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것 이다.

 강원문화재단이 올림픽 누정 전통문화향연 ‘강원풍류’ 공연을 6월 9일 저녁 7시 30분에 알펜시아리조트 야외 특설무대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강원도가 주최하고 강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 올림픽 개최지역인 평창 알펜시아에서 정기적인 문화행사를 개최해 지속적인 문화예술 향유의 장을 마련하고자 진행하는 사업이다. 
올림픽 누정 전통문화향연 ‘강원풍류’는 올해 12월까지 지속되며 전통공연을 비롯한 유등전시 및 루미나리에, 미디어아트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매월 둘째, 넷째 토요일에는 판소리, 퓨전국악 연주회, 연희극 등 매회 색다른 전통공연을 만날 수 있다.

9일 공연에는 2018 평창 문화올림픽 대축제에서 축하공연을 한 ‘한국전통타악그룹 태극’, 전통 국악기 크로스오버 앙상블 그룹 ‘소리비’와 중요 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 산조 및 병창 전수자인 ‘국악 크로스오버 권미희’ 등이 출연해 오감을 사로잡는 타악퍼포먼스와 전통국악과 현대적인 멜로디가 어우러진 퓨전 연주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강원문화재단은 이번 올림픽 누정 전통문화향연 ‘강원풍류’가 우리 전통문화를 함께 즐기는 문화의 장으로 자리매김해 전통문화 대중화와 올림픽 문화관광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6/08 [18:3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