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서 어떤 주식을 살까요

주식 투자자가 되기까지의 경험을 바탕으로 투자방법을 안내하고 있다.

 위닝북스가 ‘그래서 어떤 주식을 살까요'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그래서 어떤 주식을 살까요’는 (주)라온인베스트먼트 이사이자 9년 차 재무설계사로 활동 중인 박서진 작가의 초보 주식 투자자를 위한 입문서다.
평범한 직장인에서 성공한 주식 투자자가 되기까지의 경험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투자 방법과 투자 마인드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주식 투자를 평소 접하지 않았던 사람들에게는 투자에 대한 동기부여를 주고 이제 막 주식 시장에 입문한 초보 투자자들에게는 어떻게 방향을 잡아야 할지 훌륭한 길잡이가 되어 줄 것이다.

◇ 평범한 직장인에서 슈퍼 개미가 되다

이 책의 저자 역시 매달 월급을 받아 저축하고 살아가는 평범한 직장인이었다. 그러나 직장생활 5년 차 서른네 살이 되었을 무렵 대표이사의 횡령으로 한순간에 직장을 잃고 백수 신세가 되고 만다.
저자는 그때서야 앞으로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 처음으로 진지하게 생각하게 되었다고 한다. 현재의 직업으로는 쉰 살도 넘기기 힘들 것임을 깨닫고 ‘오래 일할 수 있다’라는 말에 꽂혀 생명보험회사에서 재무설계사 일을 시작한다. 그것이 주식 투자 세계에 본격적으로 발을 들여놓는 계기가 되었다. 무작정 일을 시작했지만 갖은 시행착오와 실패를 거치며 9년이 흐른 지금 성공한 주식 투자자가 되어 금융교육 강사로도 활동 중이다.

◇ 월급만으로는 부자가 될 수 없다, 배당을 받는 직장인이 되라 
기업의 이익은 갈수록 늘어나는 반면 서민 가계는 갈수록 어려워진다. 월급 인상률이 물가를 따라가지 못하는 현실 속에서 평범한 직장인이 할 수 있는 최대의 재테크는 바로 이익을 낸 기업의 주식을 사서 배당을 통해 수익을 나눠 갖는 것이다.
배당은 경기 활성화에도 도움을 준다. 배당금을 받은 투자자는 추가 소득 발생으로 소비 여력이 늘어나고 소비가 늘어나면 수요가 증가한다. 자연히 기업의 매출과 이익도 증대하며 기업은 공급을 맞추기 위해 고용과 투자를 늘리게 된다. 이런 식으로 전체 시장의 선순환이 일어나는 것이다.
대한민국은 OECD 노인 빈곤율 1위를 차지했다. 고물가, 저금리 시대에 맞벌이로는 안심하기 어렵고 외벌이는 아예 눈앞이 깜깜한 것이 현실이다. 절약하고 저축해서 열심히 돈을 모으면 노후가 보장되던 시대는 이미 지난 지 오래다. 시대가 변한 것을 알았다면 하루 빨리 투자를 배워야 한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주식만큼 돈 벌기 좋은 시스템은 없다. 이제는 ‘투자자’를 제2의 직업으로 삼아야 할 때다.
 
◇ 주식 투자 생초보, 어떻게 투자해야 할까
초보 개미투자자가 실패하는 가장 큰 이유는 단기 수익에 집중하기 때문이다. 부동산 투자를 할 때 몇 번씩 발품을 팔고 공인중개업소를 방문하고 공부하는 것처럼 주식 투자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이 종목 사두면 대박 난다더라’라는 주변 이야기나 소문에 휩쓸려 쉽게 주식 투자를 결정한다. 그렇게 한 종목에 소위 ‘몰빵’ 투자를 한 뒤 매일같이 오르내리는 주가 차트에 일희일비하며 단타 매매에 빠지거나 반대로 손절매를 하지 못한 채 방치해 버리는 비자발적 장기 투자가가 되고 마는 것이다.
 
이 책은 초보 투자자가 명심해야 할 ‘주식 투자 10계명’과 ‘성공적인 주식 투자 비법 7가지’를 소개한다. 저자는 돈을 지키는 것이 버는 것보다 중요하다고 말한다. 기업의 성장성과 미래 가치를 보고 투자를 하며 장기적으로 꾸준히 적립식 투자를 해 나가면 처음의 수익은 적을지 몰라도 시간이 흐른 후에는 큰 자산이 되고 여기에 배당까지 매년 받을 수 있다. 이 책을 곁에 두고 차근차근 주식 투자 과정을 밟아 나가 보자.

기사입력: 2018/06/15 [17:18]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