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연구소 개소식

자율주행차의 미래를 연다

완전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PLK테크놀로지가 차세대 완전자율주행 기술 상용화를 위한 자율주행연구소를 설립, 계열사 임원진을 비롯한 관련 업계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자율주행연구소’ 개소식을 통해 축하하는 자리를 가졌다고 6월 21일 밝혔다. 
PLK테크놀로지의 자율주행연구소는 카메라센서를 기반으로 딥러닝 기술개발, 클라우드 서버를 이용한 운전 솔루션 개발, 자율주행차 제어를 위한 센서퓨전 기술 등 차세대 완전자율주행 솔루션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자율주행연구소는 각 분야의 전문연구인력으로 구성돼 있어 국내 자율주행연구의 주요 거점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연구조직을 중앙연구소와 자율주행연구소로 이원화해 각 전략에 대한 전문 기술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PLK테크놀로지는 설명했다.

PLK테크놀로지 박광일 대표이사는 “자율주행연구소에서 선행 기술을 빠른 속도로 개발해 완전자율주행시대를 선도하는 통합솔루션을 제공하길 기대한다”며 “대한민국의 자율주행시대를 이끄는 PLK테크놀로지가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개소식 행사 중 방문객들에게 와이파이를 연동한 커넥티비티 시스템, HD AVM(Around View Monitoring), 딥러닝 보행자인식 기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여 업계 관계자들에게 기술력을 선보였다. 
특히 PLK테크놀로지의 커넥티비티 시스템은 자체 개발한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인식 및 경보상황을 확인하고 축적된 운행 데이터로 향후 운전 성향을 분석하거나 보험과 연계된 상품개발이 가능하다는 점에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PLK테크놀로지는 보행자 인식의 경우 딥러닝 알고리즘을 적용, 인식률과 인식속도를 대폭 향상시켜 보행자 부분인식, 원거리 보행자인식 등이 가능해 PLK테크놀로지의 딥러닝 알고리즘은 해외에서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향후 원천기술 확보에 더욱 매진하기 위한 상시 채용을 실시해 일자리 창출 기여는 물론 미래 기술 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6/24 [17:41]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