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장애인 타악경연대회

지난해보다 참가 팀과 신규팀이 대폭 늘어났다.

 

 

제9회 경기도 장애인 타악경연대회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는 6월 28일 구리행정복지센터 공연장에서 ‘제9회 경기도 장애인 타악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올해로 9회를 맞는 이번 대회에는 총 21팀이 접수하였으며, 치열한 예선을 거쳐 12팀이 본선 경연대회를 치렀다. 작년보다 참가팀 및 신규팀이 대폭 늘어나 타악에 대한 장애인들의 열정을 확인한 뜻깊은 대회였다.

이번 대회에서는 △밀알꿈씨의 레인보우핸드벨팀이 대상 △중증장애인거주시설 혜성원의 솔바람팀, 용인시정신건강복지센터의 사랑의꿈팀이 최우수상 △사단법인 새누리 부모연대 포천시 지부의 두드림팀, 성남혜은학교의 한울소리단팀, 어린양의집의 어린양난타팀이 우수상 △겨자씨사랑의집의 북돋음팀, 분당서현청소년수련관의 Happy Togetger&Dream팀, 부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의 부천평생대학팀, 여주시장애인복지관의 거북이풍물팀이 재능상을 수상하였다. 
또 우수한 연주를 보여준 의정부시장애인종합복지관의 특별한난타팀, 운보원의 Do it팀에게는 특별상으로 경기도지사상과 경기도의회 의장상이 수여되었다.

이번 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참가자는 평소 난타를 좋아해서 단원들과 매주 연습하는데 실력을 발휘할 수 있는 무대에 설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열심히 연습해 많은 무대에 서고 싶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누림센터는 도 내 장애인을 대상으로 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해 관련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8/06/30 [15:41]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