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착수

아주대 산학협력단서 맡아

국토교통부는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와 기본계획 용역을 시작한다고 7월 2일 밝혔다.

용역업체로는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돼 지난달 29일 계약했다. 타당성 재조사 분야는 아주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선정됐다.

 

‘타당성 재조사’ 부문 용역에서는 종전 ‘제주공항인프라 확충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과 관련해 주민들이 제기하는 우려 사항에 대한 검토가 이뤄진다.

분석의 적정성과 제2공항 입지평가 기준 적정성, 입지평가 시 활용된 자료 및 분석 결과의 적정성 등에 대한 오류여부를 객관적·과학적 방법으로 재평가할 예정이다.

 

특히 독립성 확보를 위해 종전 ‘사전타당성’ 연구와 자문회의에 참여한 업체 및 인력을 배제했다. 분담이행방식을 통해 기본계획 분야 연구기관은 ‘타당성 재조사’에 관여할 수 없도록 했다.

국토부는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와 이번 용역의 모니터링 기능을 담당할 ‘검토위원회’를 구성할 방침이다.

또한 지역추천 전문가들을 포함한 용역의 자문회의를 주기적으로 개최하고 연구 단계마다 일정과 연구결과 등을 성산읍 이장단, 제주 공항인프라 확충 범도민추진협의회 등 지역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해 공정성이 확보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타당성 재조사 이후 기본 계획 수립 용역이 착수되면 예정지역 범위, 공항시설 규모 및 배치, 운영계획, 재원조달 방안, 주민 지원 방안 등이 검토된다.

국토부는 공항건설·운영과 지역주민이 상생할 수 있도록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주민지원방안을 면밀히 검토할 예정이다.

김용석 국토부 공항항행정책관은 “향후 용역 추진과정에서 지역 주민들과 소통하면서 지역의견이 충실히 검토, 반영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7/06 [16:4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