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용품 사용 줄이기

공공기관이 앞장선다

사용 않는 생활문화 정착 중요

1회용품 사용 줄이기에 공공기관이 앞장선다.  

환경부는 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공기업 등 공공기관이 준수해야 하는 ‘공공부문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실천지침(이하 실천지침)’을 마련해 7월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침은 지난 5월 10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재활용 폐기물 관리 종합대책’의 하나로 마련하게 됐다.

 

실천지침에는 ▲사무실 내 1회용 컵·페트병 사용 금지 ▲회의·행사 시 다회용품 적극 사용 ▲야외 행사 시 페트병 사용 자제·음수대 설치해 개인 통컵(텀블러)으로 물 마시기 ▲재활용제품 우선 구매 ▲1회용 우산 비닐 커버 대신 우산 빗물 제거기 설치 등이 담겼다.

환경부는 실천지침을 지난달 15일 전국 공공기관에 알려 다회용 컵 등 물품준비, 내부 공지 및 직원교육 등 사전준비를 요청했다.

 

이번 실천지침에 따른 1회용품 감량실적은 행정안전부의 지자체·지방공공기관 평가,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평가에 반영할 계획이다.

이병화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과장은 “폐기물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1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는 생활문화의 정착이 중요하다”며 “공공기관이 1회용품 사용 줄이기에 앞장서 친환경 생활문화가 사회 전반에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7/06 [17:10]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