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생산하는 도서관

인천광역시 수봉도서관

공모사업 잇따라 선정돼

 인천광역시가 설립하고 인천광역시도서관발전진흥원이 운영하는 수봉도서관이 2018년도 어린이, 청소년, 성인 대상 공모사업에 잇따라 선정되는 쾌거를 올렸다.
3월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주관 ‘도서관과 함께 책 읽기’ 사업과 ‘2018년 학교 밖 청소년 독서프로그램’ 사업을 시작으로 4월 문화체육관광부와 인천광역시가 주최하고 인천문화재단 인천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가 주관하는 ‘꿈다락 토요문화학교’사업에 선정되었으며, 6월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2018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에 선정되었다.

‘도서관과 함께 책 읽기’와 ‘2018년 학교 밖 청소년 독서프로그램’ 사업은 찾아가는 독서문화프로그램으로 각각 ‘꿈나무지역아동센터’와 가정형 위(Wee)센터 ‘H2O’에서 운영된다. ‘도서관과 함께 책 읽기’ 사업은 정보 접근이 취약한 어린이가 손쉽게 즐길 수 있는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고, ‘2018년 학교 밖 청소년 독서프로그램’은 청소년의 문해력과 창의력 향상, 사회 적응 및 진로 방향 설정을 돕기 위해 기획되었다. 담당 사서가 직접 활동에 참여하고 운영하여 보다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활동에 기여한다.

또한 ‘꿈다락 토요문화학교’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은 작년에 이어 연속 운영 기관으로 선정되었다. 지역 주민이 문화예술을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토요일 프로그램으로 기획하여 이용자에게 다양하고 폭 넓은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책을 보는 도서관에서 책을 만드는 도서관’이라는 모토로 도서관의 콘텐츠 생산역할을 강조한 두 사업은 주체적 문화소비자로서의 기준을 세우고 직접 문화 콘텐츠를 제작하는 공급자로서의 지역 주민을 양성하는 과정이다.

이외에도 성인 낭독동아리 ‘낭랑클럽’은 인천문화재단이 시행하는 ‘생활문화동아리’ 육성 사업과 남구학산문화원의 ‘우리도 예술가’ 공모에 선정되어 창작물 생산과 낭독 공연을 선보인다. 도서관 동아리 회원이 담당사서와 함께 지역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하는 방식으로 도서관 이용자와 함께 폭넓은 외부 활동을 시작했다.
수봉도서관 심민석 관장은 “도서관이 제공하는 정보·문화서비스 영역에서 소외되는 계층이 없도록 양방향 정보 생산 창구로서 도서관 기능을 확장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 이용자와 함께 성장하는 도서관이 될 수 있도록 지역 주민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인천광역시도서관발전진흥원은 효율적인 도서관 운영과 인천광역시 범시민독서운동 추진을 위해 2011년 6월에 설립된 국내 최초 도서관 전문 법인이다. 2014년 8월 1일자로 인천광역시도서관협회에서 인천광역시도서관발전진흥원으로 명칭을 변경하였다.

기사입력: 2018/07/06 [20:3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