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

성폭력 묵인 규탄

서울 명동성당- 보신각 비롯 전국 주요도시에서 동시 진행되었다.

㈔세계여성평화그룹(IWPG)은 7월 10일 서울 명동성당 앞에서 ‘한기총의 여성인권유린’을 규탄하는 집회와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을 열었다.
이날 행사는 개종을 강요받다 숨진 故 구지인(27, 여) 씨의 넋을 위로하고자 지난 2월 IWPG가 마련한 분향소를 놓고 장례법 위반 등의 명목으로 IWPG를 고소 고발한 사실을 규탄하고, 망자의 명예회복을 위해 마련됐다.

IWPG 윤현숙 대표는 성명을 통해 “사랑을 실천해야 할 종교단체가 망자의 억울한 죽음을 위로하지는 못할망정 적법 절차를 거쳐 분향소를 설치한 사실을 가지고 우리 여성단체를 고소·고발한 사실은 망자를 두 번 죽인 것과 다르지 않다”며 여성인권을 유린하는 강제개종을 즉각 중단할 것과 한기총 해체를 촉구했다. 아울러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을 세계적으로 확산해 나갈 것을 천명했다.

행사를 공동 주관한 세계여성인권위원회는 취지문을 통해 “강제개종 옹호, 상습 성폭력으로 여성인권 유린을 일삼는 한기총 목회자들의 반종교·반사회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IWPG의 ‘한기총 해체 촉구 운동’과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명동성당 앞에는 5백여명의 회원들이 참가해 한기총 여성인권유린 규탄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한목소리로 “분향소 세웠다고 고소하는 한기총은 목자로서 부끄럽지 않나, 관련 고소 즉각 철회하라” “성폭력 목회자 징계하고, 미투(Me Too)를 외치는 피해 여신도들에게 사죄하라” “돈벌이 강제개종 통한 여성인권유린 즉각 중단하라” “부정부패 만연한 한기총은 해체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행사는 IWPG 전국 지부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서울 광화문과 종로, 명동성당 앞 등을 비롯, 부산, 대전, 대구, 전주, 광주, 강원 등 전국 주요 도시 총 11곳에서 ‘한기총의 여성인권유린’을 규탄하는 집회와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이 펼쳐졌다.


기사입력: 2018/07/11 [21:1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