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시상

‘백작가의 망나니가 되었다’가 대상을 받았다.

웹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와 한국대중문학작가협회가 공동 주최한 ‘제4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시상식이 7월 26일 서울시 강남구 엘린포레에서 열렸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은 이번 공모전은 4월 9일부터 5월 18일까지 진행되었으며, 약 3000개의 작품이 접수되어 웹소설에 대한 인기를 실감케했다. 문피아 이용자들의 직접 참여로 예심을 거친 후 분야별 전문 심사위원단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총 13개의 수상작이 발표됐다. 
그중 유려한 작가의 ‘백작가의 망나니가 되었다’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다원 작가의 ‘돌아온 전설 사냥꾼’, 제이로빈 작가의 ‘만능사원, 전설이 되다’, 프롬헬 작가의 ‘12시간 뒤’ 총 3개 작품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그 외 장려상 5개 작품, 인기상 1개 작품, 심사위원상 2개 작품, 신인상 2개 작품이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수상자들에게는 대상 1억원을 비롯한 총상금 3억5천만원과 상패 및 전자책 출간 등의 특전이 제공되었다.

대상을 수상한 ‘백작가의 망나니가 되었다’의 유려한 작가는 “처음 글을 시작할 때 현실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많이 힘든 시기여서 이번 공모전 소식을 듣고 고민 끝에 참여하게 되었다”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큰 상도 받고 인생의 전환점을 맞았다. 이런 좋은 기회를 마련해준 문피아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수상을 수상한 ‘12시간 뒤’의 프롬헬 작가는 “글을 쓸 수 있게 여건을 마련해준 금강 선생님과 문피아에 감사를 전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만능사원, 전설이 되다’의 제이로빈 작가 역시 “장르소설 작가로 독자에게 인정을 받을 수 있는 곳은 문피아 뿐이다”며 “문피아를 통해 얻어 가는 것이 많아 고맙다”고 밝혔다.

주최측인 김환철 문피아 대표는 “처음 웹소설 공모전을 시작할 때 당시 매출보다 상금이 더 많아 걱정이 되었으나 작가들의 환경 개선을 위해 무리해서 진행했다. 앞으로 상금의 규모를 점차 키워 좋은 작가, 좋은 작품을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문피아는 이번 행사를 통해 플랫폼에서 더 나아가 IP를 활용한 OSMU 사업을 비롯, 해외에 적극적으로 유통하는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종합 엔터테인먼트로써 발전해 나갈 예정이라며 사업 비전을 발표했다.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매년 새로운 작품들과 스타 작가들을 탄생시키며 웹소설을 대표하는 공모전으로 자리매김해왔다. 역량 있는 작품과 작가를 발굴하기 위해 이번 공모전은 매년 진행될 예정이다. ‘제4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수상작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문피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피아는 ‘웹소설의 유토피아, 글세상 문피아’라는 슬로건 아래 만들어진 웹소설 연재 사이트이다. 2002년 커뮤니티를 통해 처음으로 대한민국의 장르문학 시장을 만들어갔으며 2012년 정식 사이트로 오픈되었다. 대한민국의 장르 문학 시장을 이끌어 가는 선도자의 위치에서 한국 웹소설이 전 세계를 상대할 수 있는 그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8/08/04 [09:18]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